Content View

Fishery Stocks Boosted by Foot-and-mouth Scare

February 13, 2017 12:05lFebruary 13, 2017 14:14
facebook twitter print
Fishery Stocks Boosted by Foot-and-mouth Scare
Fishery-related stocks are going strong, due to the advent of foot-and-mouth disease in cows following the avian flu that swept the country for winter months. Expectations that people would spend more on fish and seafood than on meats are bringing up the stock prices.

According to the Korea Exchange on February 10, Dongwon Fisheries closed at 9,640 won, up 2.77 percent (260 won) from the previous day. Stocks of all other fishery stocks including CJ Seafood (+2.59%) and SajoDaelim (+0.08%) that have deep-sea tuna fishery units were up on the day.

The biggest factor for the upward movement was the foot-and-mouth scare. The government raised the foot-and-mouth warning level to "severe," the highest level. The fear that the infectious disease may spread to pigs from cattle has pushed up the fishery stocks. On February 6, a day after the first reports of the disease that affects cloven-hoofed animals were made, the stock of SajoDaelim went up 6.6 percent.

In addition to the cattle disease, a hike in tuna prices was another factor for fishery stock to get a boost. Oh Gyung-seok, analyst with Shinhan Financial Corp., said, "This year's tuna price would be at around $1,600 per ton, up 12 percent from last year due to unusual climate patterns and lower catches by U.S. fleets."

Some securities analysts, however, raised a question whether the upward movement would last long. Yang Il-woo, senior analyst with Samsung Securities, said, "Although there may be more demand for fish and seafood due to foot-and-mouth disease, it is not clear whether this will have a meaningful impact on stock prices. If what happened in 2010 and 2014 in previous episodes of foot-and-mouth can by any guide, fishery stocks spiked for only a few days and got back down."

cosmos@hankyung.com
수산업 주가가 강세를 띠고 있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에 이어 구제역까지 발생하면서다. 육류 대신 수산물을 찾는 수요가 늘어날 것이란 기대가 주가를 끌어올리고 있다.

지난 1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동원수산은 260원(2.77%) 오른 9640원에 장을 마쳤다. 동원수산뿐만 아니라 CJ씨푸드(2.59%) 사조대림(0.08%) 등 원양어업으로 참치를 공급하는 수산업체 대부분의 주가가 상승했다.

상승세의 직접적 원인은 구제역이다. 이날 정부는 구제역 위기경보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높였다. 소에게 발생한 구제역이 돼지까지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가 수산업 주가를 밀어올렸다. 수산업 주가는 지난 5일 구제역 발생 소식이 전해지자 6일 하루에만 6.6%(사조대림) 이상 오르기도 했다.

수산업 주가가 오르는 이면에는 참치가격 인상도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오경석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미국 등의 참치어업 활동이 감소했고 이상 기후 등으로 어획량 감소가 예상된다”며 “올해 참치 가격은 지난해보다 t당 12% 정도 오른 1600달러 선에서 형성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증권업계에서는 추가 상승 여력에는 의문을 표시하고 있다. 구제역 파동은 투자심리와의 연관성이 더 크다는 이유에서다. 양일우 삼성증권 책임연구위원은 “구제역으로 육류보다 수산물을 찾는 수요가 늘어날 수 있겠지만 주가에 영향을 미칠 정도인지는 불확실하다”며 “2010년과 2014년 구제역이 발생했을 때도 주가가 반짝 오르다 말았다”고 말했다.

박종서 기자 cosmo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