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Global HR Forum 2016] "Leader Must Often Take on Thankless Jobs"...Brian Cowen

November 04, 2016 07:51|November 04, 2016 08:30
facebook twitter print
[Global HR Forum 2016] Leader Must Often Take on Thankless Jobs...Brian Cowen

Brian Cowen, former Irish Prime Minister, said in his keynote speech in the Global HR Forum, "When a nation is in peril, leaders must make decisions with national interest in mind, rather than political expediency. He was one who got his country out of the crisis in four years' time through austerity measures.

Mr. Cowen took the podium as the keynote speaker in the Global HR Forum 2016 held at the Grand InterContinental Seoul Parnas on November 2, sponsored jointly by the Ministry of Education, the Korea Research Institute for Vocational Education & Training, and the Korea Economic Daily, and said, "A leader often must make decisions no one likes. If he misses timing, the whole country may miss ten years."

He also stressed the importance of social partnership by saying, "A variety of social groups such as firms, unions, and civil society groups must be able to take part in the public policy decision making process." Under his leadership, Ireland could maintain one of Europe's lowest corporate income tax rates of 12.5 percent and didn't cut back R&D budget during the crisis time while it was under an IMF-initiated rescue program.

He said the world is now waging a war to poach talent. He added, "Small economies like Ireland and South Korea must be able to keep high-caliber human resources to survive and prosper. The real competitors of Korean young men and women are the counterparts in countries like Israel and Singapore."

warmfront@hankyung.com

브라이언 카우언 전 아일랜드 총리(재임기간 2009~2013년)는 “나라가 위기에 처했을 때는 정권 재창출을 고려한 정치적 결정이 아니라 국익을 우선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재임 당시 초(超)긴축정책을 통해 난파 직전의 아일랜드를 4년 만에 위기에서 탈출시킨 주인공이다.

카우언 전 총리는 2일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 한국경제신문사 주최로 서울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파르나스호텔에서 열린 ‘글로벌 인재포럼 2016’의 기조연설자로 나서 “리더는 때로 아무도 환영하지 않을 수도 있는 결단을 내려야 한다. 하루라도 미루면 10년을 놓친다”고 강조했다.

‘사회적 파트너십’의 중요성도 역설했다. 그는 “기업 노조 시민단체 등 사회의 다양한 주체가 공공정책 결정 과정에 참여해야 주인의식을 갖고 문제 해결에 나설 수 있다”고 말했다. 국제통화기금(IMF) 구제금융을 받는 조건으로 긴축정책을 펴면서도 유럽에서 가장 낮은 법인세율(12.5%)을 유지하고 국가 연구개발(R&D) 예산을 한 푼도 깎지 않을 수 있던 것도 이런 합의 덕분이다.

카우언 전 총리는 “세계는 ‘인재전쟁’ 중”이라고도 했다. 그는 “아일랜드와 한국처럼 작은 나라는 질 높은 인적 자원을 갖춰야 살아남는다”며 “한국 젊은이들의 경쟁 상대는 이스라엘 싱가포르 등 세계 인재들”이라고 말했다.

김유미/박동휘 기자 warmfront@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