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No One Can Take Military Action without South's Consent"...Prez. Moon

August 16, 2017 08:39l08 16, 2017 16:09
facebook twitter print
No One Can Take Military Action without Souths Consent...Prez. Moon
President Moon Jae-in said on August 15, "Another war in the Korean Peninsula must be resisted at any cost. Military action on the Korean Peninsula can only be decided by South Korea and no one else can decide to take military action without the consent of South Korea."

In congratulatory remarks in celebration of the 72nd Liberation Day in Seoul's Sejong Culture Center, he said in relation to the North Korean missile crisis, "The government will do everything it can to prevent a war with North Korea. No matter what we go through, the North Korean crisis must be resolved in peaceful manners."

He added, "The government will overcome the current crisis by closely working with the United States based on the strong Korea-U.S. alliance. Still, we can't just rely on our ally for our own defense. It is us who will take the initiative in these matters."

He further said, "We don't want the collapse of the North Korean regime, won't seek to absorb the North or pursue unification in forceful means. If the North consents to implement mutually agreed upon conditions, we will try to legislate the agreement so that future administrations won't be able to change their stance."

mrhand@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사진)은 15일 “한반도에서 또다시 전쟁은 안 된다”며 “한반도에서의 군사행동은 대한민국만이 결정할 수 있고 누구도 대한민국 동의 없이 군사행동을 결정할 수 없다”고 선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광복절 72주년 경축식 경축사에서 북한 핵·미사일 위기와 관련, “정부는 모든 것을 걸고 전쟁만은 막을 것이다. 어떤 우여곡절을 겪더라도 북핵 문제는 반드시 평화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굳건한 한·미 동맹을 기반으로 미국과 긴밀히 협력해 안보 위기를 타개할 것”이라면서도 “우리의 안보를 동맹국에만 의존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반도 문제는 우리가 주도적으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우리는 북한의 붕괴를 원하지 않으며, 흡수통일을 추진하지도 않을 것이고 인위적 통일을 추구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북한이 기존 남북 합의의 상호 이행을 약속하면 우리는 정부가 바뀌어도 대북정책이 달라지지 않게 국회 의결을 거쳐 그 합의를 제도화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일 간 역사문제와 관련, “과거 역사문제를 덮고 넘어갈 수는 없다”며 “역사문제를 제대로 매듭지을 때 양국 신뢰가 더 깊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년 후 2019년은 대한민국 건국과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는 해”라며 1919년 임시정부 수립일을 건국일로 해야 한다는 기존 견해를 분명히 했다.

손성태/조미현 기자 mrhand@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