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Punitive Damage Soon to Rise to Full Triple from up to 3 Times...FTC Chairman

August 14, 2017 07:49l08 14, 2017 14:16
facebook twitter print
Punitive Damage Soon to Rise to Full Triple from up to 3 Times...FTC Chairman
Kim Sang-jo, Chairman of the Fair Trade Commission, said, "Our commission will soon announce plans to stop the practice of large companies using technology of small enterprises without proper compensation."

He held a press conference on August 13 at the Sejong government complex in relation to his agency's bid to root out unfair practices in the retail industry and said, "The biggest obstacle for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for their further development is the uneven relationship with large corporations when they contract out jobs to smaller companies."

He added, "Our commission will announce plans in several meetings within this month including technology theft of large corporations and others."

To a question whether there is any plan to meet leaders of the retail industry, he answered "I will meet them whenever possible." He further explained, "The leaders of CJ, Shinsegae, and Lotte groups were in attendance of the business executive meeting held in the Presidential Palace. Even though there was not much time for lengthy talks, President Moon stressed the importance of win-win growth in the retail industry and beyond."

He added, "I believe that the amount of punitive damage assessed against anti-social violators must be raised significantly. In the case of the United States, punitive damage is automatically three times of actual damage while in Korea it is within three times of actual damage. Given the Korean court's conservative nature, it is very hard to reach three times of the damage. This isssue is currently discussed in the task force."

van7691@hankyung.com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사진)은 “조만간 하도급 거래 정상화 대책 중 하나로 대기업의 중소기업 기술유용행위 근절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른 시일 내에 CJ 롯데 등 유통 대기업 총수들과 만나기로 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유통분야 불공정거래 근절대책’ 발표와 관련한 기자간담회를 열고 “공정위가 이달에 준비한 것이 아직 많이 남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하도급은 중소기업 발전에 가장 큰 애로요인으로 지적되고 있다”며 “대기업의 기술유용과 탈취 등 하도급 대책을 이달부터 나눠서 발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유통 대기업집단을 접촉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적절한 기회에 만날 것”이라고 답했다. 김 위원장은 “청와대-기업 미팅에 CJ 신세계 롯데도 참석했다”며 “길게 얘기 나눌 시간은 없었지만 (문재인 대통령이) 그 자리에서 유통업에 대해 상생을 위한 당부의 말씀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또 “반사회적 의미를 가지는 행위에는 징벌적 손해배상의 배수를 올리거나 3배를 못 박는 방식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의 징벌적 손해배상제는 3배 이내에서 배상을 청구할 수 있도록 돼 있다”며 “미국은 손해액의 3배를 자동으로 의무 배상하도록 하고 있는 반면 한국 법원은 손해액 인정에 매우 보수적이다 보니 ‘최대 3배'로 정해놓으면 3배 배상이 집행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3배 배상에 대해서는) 법 집행체계 개선 태스크포스(TF)에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