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Minimum Wage Issue to Be Reviewed again after Watching 1 Year"...Prez. Moon

July 20, 2017 06:32lJuly 20, 2017 11:45
facebook twitter print
Minimum Wage Issue to Be Reviewed again after Watching 1 Year...Prez. Moon

President Moon Jae-in said on July 19 of a controversy surrounding the minimum wage hike, "We will decide whether to go on after watching how it turns out." In a luncheon meeting with the heads of four opposition parties in Cheongwadae (Presidential Palace), Moon said, "I am concerned about possible side effects of the hike in minimum wage. My policy team will keep mending and revising the rules until the end of this year."

Lee Hye-hoon, head of the Bareun Party, said in a press briefing held after the meeting, "I suggested to the President that we are in agreement with the principles of raising the minimum wage level and switching temporary workers to regular ones but he must be more cautious when it comes to its speed and the way it's done. To this he replied he would keep going on in this way for about one year and see what happens afterward."

The President said in the meeting, "The government followed up with measures for small business owners who are hard-pressed to keep up with paying higher wages. The National Assembly must support the administration with related bills." Earlier on July 16, the government's minimum wage commission decided to raise the minimum wage level 16.4 percent to 7,530 won per hour from 6,470 won.

As for the issue of the rising number of temporary workers, he remarked, "What the government can do about it is giving incentives to the private sector. When it comes to institutional issues, the National Assembly must come up with measures."

ceoseo@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최저임금 인상 논란에 대해 “1년 해 보고 속도를 조절할지 더 나갈지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여야 4당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 자리에서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부작용을 걱정했는데, 연말까지 계속 보완하고 점검해 나가겠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이혜훈 바른정당 대표가 전했다. 이 대표는 회동 직후 브리핑을 하고 “최저임금, 비정규직 문제와 관련해 목표는 찬성하지만 속도와 방법을 신중히 조절해 나가야 부작용을 줄일 수 있으니 속도를 조절해야 한다고 제안하자 (문 대통령이) 1년 해 보고 속도를 더 조절할지 이대로 가도 될지 결론을 내겠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만남에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주선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이혜훈 대표, 이정미 정의당 대표가 참석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불참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최저임금 인상을 감당하기 어려운 소상공인과 영세중소기업에 대한 대책을 바로 발표했다”며 “국회가 입법을 통해 적극적으로 지원해 달라”고 말했다. 지난 16일 최저임금위원회는 내년도 최저임금을 시급 기준으로 올해(6470원)보다 16.4% 인상된 7530원으로 결정했다. 문 대통령은 비정규직 문제에 대해 “정부에서 할 수 있는 것은 민간에 인센티브를 준다든지 하는 것”이라며 “제도적인 것은 국회가 마련하고 보완하는 것이 좋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야당의 5대 인사원칙 훼손에 대한 사과 요구와 관련, “5대 원칙은 제시했지만 구체적인 기준을 마련하지 않은 점을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은 예정된 시간을 50분이나 넘겨 두 시간가량 이어졌다.

서정환/조미현 기자 ceose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