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Gov't to Collect More Taxes from the Rich While Giving Breaks to the Rest

June 30, 2017 07:35lJune 30, 2017 08:26
facebook twitter print
Govt to Collect More Taxes from the Rich While Giving Breaks to the Rest
The Moon Jae-in government has made official its plan to collect more taxes from the rich while offering more tax cuts for the rest. The State Affairs Planning Advisory Committee announced on June 29 a tax reform blueprint for the new administration. Park Gwang-on, spokesperson of the committee, said, "The main theme of the new government's tax reform plan is to rectify the current tax scheme distorted by previous administrations by giving too much tax cuts to the rich and large corporations."

"To this end, the reform measures would be in ways to give reliefs to self-employed small businesspeople and low-income families while raising tax rates to big business, large shareholders, high-income earners, and high-wealth owners," he added.

In the revised tax law proposal scheduled to be made public by July or August, plans such as expanded deductibles for monthly rent payments and higher deductibles for small business employers due to an increase in the minimum wage level.

The committee will also create a new special committee for tax and fiscal reforms for discussions of controversial issues such as corporate tax and real estate tax hikes by enlisting non-partisan members to the committee.

hohoboy@hankyung.com

문재인 정부가 ‘부자 증세’와 ‘서민 감세’ 방침을 공식화했다. 대기업과 고소득자 등은 세금을 더 거두고, 중산·서민층 세 부담은 줄이겠다는 것이다.

새 정부 인수위원회 역할을 하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29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새 정부 조세개혁 방향을 발표했다. 박광온 국정기획위 대변인은 “문재인 정부의 조세정책 방향은 부자 감세 정책으로 왜곡된 세제를 정상화하는 등 조세의 소득 재분배 기능을 강화하는 것”이라며 “이를 위해 대기업, 대주주, 고소득자, 자산소득자 과세는 강화하되 자영업자, 소상공인 등 중산·서민층 세제 지원은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설명했다.

올 7~8월 나올 정부의 세법 개정안에는 월세 세액공제율 확대,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소기업·소상공인 부담을 덜어주는 근로소득증대세제(임금 증가분의 일정 비율 공제) 확대 등이 담긴다.

국정기획위는 법인세율 및 부동산 보유세 인상, 에너지 세제 개편 등 논란이 되는 조세·재정개혁 과제는 각계 인사가 참여하는 조세·재정개혁특별위원회(가칭)를 신설해 국민적 합의와 동의를 얻어 내년 이후 단계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특위는 올 하반기 구성되며 내년에 개혁 보고서를 작성해 대통령과 국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