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Gov't Won't Tolerate Real Estate Speculators"...Deputy PM

June 14, 2017 10:57|June 14, 2017 15:14
facebook twitter print
Kim Dong-yeon, the new Deputy Prime Minister for Economic Affairs and Minister of Strategy and Finance, said on June 13, "The government is keenly watching unusual price movements in some of Seoul's districts. We will never allow real estate speculation in any form."

He said this in a meeting of economic ministers in the Seoul government complex, adding, "The government will organize task force teams to supervise speculative moves in the real estate market and respond harshly to any transaction deemed improper."

The deputy prime minister explained that the new government will have the following three principles in rooting out real estate speculations including (1) whenever there is an area in which an unusually high amount of transactions is found, the government will selectively respond; (2) even though it will take stern measures against speculators, it would make sure to minimize harm to innocent buyers and sellers of homes; and (3) if the market continues to be volatile, it will do everything it can to stabilize the marke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ation dispatched special investigators to five areas in Seoul including Gaepo-doing in the south of the Han River in which signs of rapidly rising home prices were detected. Real estate agents responded sensitively today by closing their offices while market prices fell precipitously. For example, the price for an apartment unit (based on a 42-square-meter home) fell by 60 million won in Gaepo-dong for the past week while the units in Apgujung-dong and Banpo-dong were no longer on the market.

mustafa@hankyung.com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서울 등 일부 지역을 중심으로 (부동산시장의) 이상과열 현상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다”며 “부동산 투기는 절대 좌시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경제관계장관 간담회를 주재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열현상을 보이는 모든 지역을 대상으로 불법·탈법 행위 근절을 위해 관계기관 합동점검반을 가동한다”며 “위법 행위를 적발하면 예외 없이 엄단하겠다”고 했다.

김 부총리는 “부동산 투기 수요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세 가지 원칙 하에 조만간 단호하게 안정화 조치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세 가지 원칙은 △이상과열 현상이 발생한 지역에 대해서는 맞춤형으로 선별적 대응하고 △투기 수요는 근절하되 실수요자 피해가 없도록 거래를 지원하는 한편 △시장 불안이 지속되면 가용 정책 수단을 총동원해 추가 대책을 강구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부는 다만 이번 부동산시장 대책에서는 투기과열지구 지정을 일단 유예하고 부동산 대출과 재건축 규제를 강화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르면 이번주 말 부동산시장 과열을 막기 위한 종합대책을 확정해 발표한다는 방침이다. 정부 고위 관계자는 “부처 간 협의가 거의 끝난 상태”라며 “곧 대책을 내놓을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교통부는 이날 주택가격 급등 지역으로 지목된 개포동 등 서울 다섯 개 지역에 합동점검반을 보내 현장 점검에 나섰다. 강남권 중개업소들은 일제히 문을 닫는 등 민감하게 반응했다. 재건축 추진 단지들의 호가는 떨어지기 시작했다. 개포동 개포주공1단지 전용면적 42㎡ 호가는 이번주 들어 6000만원 하락했고, 압구정동 반포동 등에서는 매매 거래가 끊겼다.

이상열/임도원/조수영 기자 mustaf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