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Gov't Not to Lower LTV and DTI Ratios Again

June 09, 2017 07:38|June 09, 2017 08:53
facebook twitter print
Govt Not to Lower LTV and DTI Ratios Again
The government is leaning toward strengthening regulation on owners of multiple homes without tightening the loan-to-value ratio and the debt-to-income ratio. According to government sources on June 8,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ation, and the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will hold meetings next week to discuss ways to rein in debt levels.

An official with a financial regulatory agency said, "If we tighten the LTV and DTI ratios in a uniform manner, the real estate market may fall into a serious recession. We will report this to major government agencies in future meetings." Instead, financial regulators will narrowly focus on multi-home owners who want to purchase houses valued more than 900 million won.

The LTV and DTI ratios were relaxed in August 2014 as part of stimulating the economy. At the time, the LTV ratio was raised from 50-60 percent (for main metropolitan cities) to 70 percent and the DTI ratio from 50 percent (for Seoul metropolitan area) to 60 percent. After the new government was launched, arguments were put forward to rein in the ratios again as the market was heated too much.

chihiro@hankyung.com
정부는 대출 규제 중 하나인 담보인정비율(LTV)·총부채상환비율(DTI)을 일괄 강화하지 않고 다주택자 등을 대상으로 선별 강화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아가고 있다.

8일 정부에 따르면 기획재정부와 국토교통부, 금융위원회는 다음주부터 관계부처 회의를 열어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논의하기로 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이와 관련, “LTV·DTI를 예전 수준으로 일괄적으로 다시 조이는 건 급격한 부동산경기 침체와 실수요자의 ‘대출절벽’을 불러올 가능성이 있다”며 “이 같은 의견을 관계부처 회의에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금융당국은 투기 수요에 한정해 LTV·DTI를 강화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주택자 이상의 대출, 9억원 이상 고가주택 매입용 대출 등이 대상이다.

은행 등 금융회사가 대출할 때 한도를 정하는 기준인 LTV·DTI는 2014년 8월 완화됐다. LTV는 50~60%(은행·수도권 기준)에서 70%로, DTI는 50%(은행·서울 기준)에서 60%로 상향 조정됐다. 새 정부 출범 이후 부동산시장이 과열 양상을 띠고 가계부채가 늘자 이 규제를 다시 조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 관계자는 “LTV·DTI에 대해선 금융위 안을 토대로 정책을 확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태명/김일규 기자 chihir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