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2016 Earned Income of Bottle Quintile Declines 9.8%"...Presidential Senior Policy Advisor

June 05, 2017 07:49|June 05, 2017 10:02
facebook twitter print
When Chang Ha-sung, Presidential Senior Advisor for Policy Affairs, said on June 4, "The share of earned income of the bottom quintile has steadily been in decline," his numbers were based on a report "2016 Income Distribution Indicators" published by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last month.

According to the statistical bureau, all three critical indicators showing the state of income distribution, including the Gini coefficient, the income quintile share (the ratio of income of top quintile to that of bottom quintile), and the relative poverty ratio (the rato of people below 50 percent of the median income level to total), were in decline for the past few years.

Chang said, "Since the 2008 global financial crisis, we have suffered a lot but the income distribution indicators have not worsened as much as they did in the 1997 Asian financial crisis. After the indicators got worse last year, the same trend continued until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He continued, "The rising trend of earned income of the upper quintiles was maintained, earned income of the lower quintiles plunged. For example, the earned income of the bottle quintile fell 9.8 percent from the same period of last year. Comparing to 2015 when the bottle quintile earned income rose 4.6 percent from the previous year, this is a significant reversal."

The main reason the presidential policy advisor brought this up has something to do with his plan to push for the revised supplementary budget in the face of opposition who argues the economic condition is getting better in terms of exports, output, investment, and consumer spending.

mwise@hankyung.com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4일 “최하위 20% 계층의 근로소득이 구조적으로 하락하고 있는 추세”라고 밝힌 것은 지난달 통계청이 발표한 ‘2016년 소득분배지표’에 근거를 둔 발언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소득분배가 얼마나 잘 이뤄지고 있는지 보여주는 3대 지표인 △지니계수 △소득 5분위 배율(처분가능소득 기준 상위 20% 계층의 소득을 하위 20% 계층의 소득으로 나눈 값) △상대적 빈곤율(중위 소득 50% 이하인 계층이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 등 세 가지 모두 최근 들어 악화됐다.

장 실장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에 우리가 여러 가지 변화를 겪었지만 경제적인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소득분배지표는 1997년 외환위기 때와 달리 크게 나빠지지 않았다”며 “소득분배지표가 지난해 크게 악화된 뒤 올 1분기까지 악화 추세가 지속됐다”고 말했다.

장 실장은 “특히 고소득층 근로소득의 증가세는 유지됐지만 소득 하위 계층의 근로소득이 크게 감소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작년 최하위 20% 계층의 근로소득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9.8%나 감소했다”며 “2015년에 최하위 계층 소득이 전년 동기 대비 4.6% 증가한 것과 비교해 보면 엄청난 반전”이라고 했다. 이어 “2011년 이후로 딱 한 번 감소한 적이 있었지만 이렇게 급격한 감소가 있었던 적은 없었다”고 덧붙였다.

장 실장이 이처럼 하위 20% 계층의 일시적인 소득 감소를 지적한 것은 일자리 추경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해서라는 분석이다. 최근 수출 생산 설비투자 소비 등 경제 상황이 호전되고 있어 추경을 편성해야 한다는 정부 주장이 설득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있어서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