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Gov't in Dilemma over Its Plan to Convert Privately Run Coal-fired Power Plants into LNG-based Ones

June 05, 2017 07:30|June 05, 2017 10:02
facebook twitter print
Govt in Dilemma over Its Plan to Convert Privately Run Coal-fired Power Plants into LNG-based Ones
The government is pushing forward with a plan to convert coal-fired power generation plants into liquefied natural gas-based plants as part of fulfilling the president's promises to stop the construction of new coal-fueled thermal power plants whose progress is less than 10 percent. But there was no private-sector power plant that met such conditions.

According to electric power generation industry sources on June 4,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recently inquired with four private-sector power generators including POSPower, Gangreung EcoPower, Goseong Green Power, and Dangjin EcoPower whether they are in agreement with the government's plan to issue licenses as LNG power plants to eight coal-fired plants operated by them. To this, all power operators responded negatively, saying, "We have already invested a lot and it may take several more years to get the new licenses."

The number of coal power plants whose progress is less than 10 percent is nine of which eight are built by private=sector operators. As they are building the plants in accordance with legitimate processes, the government is unable to stop the construction forcefully.

van7691@hankyung.com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공정률 10% 미만 석탄화력발전소 원점 재검토’ 공약을 이행하기 위해 해당 석탄발전소를 액화천연가스(LNG)발전소로 전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정부 구상에 호응하는 민간 발전사는 단 한 곳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실현 가능성을 따지지 않은 채 이상적으로 제시한 대선 공약이 현실의 벽에 부닥치고 있는 것이다.

4일 발전업계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한국전력거래소를 통해 포스파워 강릉에코파워 고성그린파워 당진에코파워 등 네 개 민간 발전사업자에 “현재 짓고 있는 공정률 10% 미만 석탄발전소 8기를 LNG발전소로 재허가하는 방안에 찬성하느냐”는 내용의 설문을 돌렸다. 이들 발전사는 모두 “이미 수천억원을 쏟아부었고 재허가받는 데 몇 년이 걸릴지 모른다”며 반대 의견을 밝혔다.

공정률 10% 미만 석탄발전소는 9기이며 이 중 8기를 민간 발전사가 짓고 있다. 이들 민간 발전사는 정부 인허가 등 적법한 절차에 따라 석탄발전소를 짓고 있기 때문에 정부가 강제로 공사를 중단시킬 수는 없다.

문 대통령이 공약한 가계 통신비 인하, ‘광화문 대통령’, 고교학점제, 공정거래위원회 전속고발권 폐지 등도 공약 이행 과정이 만만치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공약 이행 방안을 놓고 고민을 거듭하고 있다.

임도원/이태훈 기자 van7691@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