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May Exports Rise 13.4% Year on Year, Continuing Double Digit Growth for 5 Months

June 02, 2017 07:09|June 02, 2017 08:45
facebook twitter print
May Exports Rise 13.4% Year on Year, Continuing Double Digit Growth for 5 Months
Korea's exports made a two-digit growth for five consecutive months.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said on June 1 that May's exports rose 13.4 percent year on year to US$45.0 billion. Export figures have been on the rise for seven months in a row since November last year. Beginning in January this year, the growth figure has been in double digits.

Nine out of 13 major export items saw their export growth in May. The balance of trade was a surplus of $6.0 billion, continuing the rally for 60 straight months. By country, exports to Vietnam increased most to $4.16 billion, up 56.9 percent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This is largely because exports of semiconductors (up 137% year on year) and display panels (174%) to Korean assembly operations in the country.

Exports to most countries and regions also rise, including the EU (21.9%), China (7.5%), and Japan (8.7%). But exports to the United States shrank slightly by 1.9 percent, largely because of poor results in automobiles (-41.9%) and steel (-10.2%).

The trade surplus vis-a-vis the United States is also on the wane. According to a report published on the same day by the trade ministry, the trade surplus against the United States fell 9.9 percent from $25.88 billion in 2015 to $23.25 billion in 2016. The cumulative trade surplus with the United States for the five-month period this year until May was $6.92 billion, down 36.7 percent from $10.99 billion a year ago.

beje@hankyung.com
수출이 5개월 연속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수출이 450억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13.4% 늘었다고 1일 발표했다. 수출은 작년 11월부터 7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고, 올 1월부터는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 중이다.

13대 주력 품목 중 반도체 등 9개 품목의 수출이 늘었다. 무역수지는 60억달러 흑자를 기록하며 64개월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지역별로는 대(對)베트남 수출이 41억6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56.9% 증가했다. 삼성전자 등의 스마트폰 조립공장이 베트남에 있기 때문에 이 지역으로의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수출이 각각 137%, 174% 늘었다.

유럽연합(21.9%) 중국(7.5%) 일본(8.7%) 등 주요국에 대한 수출이 대부분 증가했다. 하지만 미국으로의 수출은 1.9% 감소했다. 자동차(-41.9%) 철강(-10.2%) 등의 대미 수출이 줄었다.

대미 무역 흑자도 감소하는 추세다. 산업통상자원부가 이날 내놓은 ‘대미 무역수지 현황’을 보면 우리나라의 대미 무역수지 흑자는 2015년 258억800만달러에서 2016년 232억4600만달러로 25억6200만달러(9.9%) 줄었다. 올 1~5월 무역 흑자 누계는 69억21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40억700만달러(36.7%) 감소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