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Gov't to Assess Fines for Hiring Too Many Temp Workers

June 02, 2017 06:55|June 02, 2017 08:45
facebook twitter print
The Presidential Job Creation Committee has decided to impose penalties to large corporations that hire an excessively high number of temporary workers. Companies subject to the new rule are those with more than 300 employees. The committee will also introduce a rule not permitting hiring of non-regular workers in jobs related to public safety.

The Job Creation Committee has announced a "First 100 Day Plan" on June 1, with a promise that it will come up with a roadmap that fleshes out the President's jobs pledges until the 100th day for the new government on August 17. The committee, established at the urge of the President, is also chaired by the President.

Under this plan, the government will mandate corporations to hire full employees for jobs related to safety and people's life while assessing fines for companies that employ too many non-regular workers even in non-safety-related jobs.

Lee Yong-seob, Deputy Chairman of the Job Creation Committee, said, "We will demand companies to pay fines for hiring too many temp workers as they are fully capable of hiring regular workers. As for the question of converting non-regular workers into regular ones, we won't force them but instead use financial incentives and legislative means."

When it comes to raising the hourly minimum wage level to 10,000 won (currently 6,470 won), he said, "It is the government's resolve to keep the timetable to introduce the scheme by 2020." the statutory working hours will also be reduced to 52 hours a week from current 68 hours by means of the National Assembly's legislation or administrative interpretation.

hohoboy@hankyung.com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가 비정규직을 지나치게 많이 고용하는 대기업에 부담금을 물리는 방안을 추진하기로 했다. 종업원 300인 이상 대기업이 우선 적용 대상이다. 생명·안전 등 특정 업무에는 비정규직 채용을 아예 제한하는 제도도 도입할 방침이다.

일자리위는 1일 이런 내용을 담은 ‘일자리 100일 계획’을 발표했다. 새 정부 출범 100일째인 8월17일까지는 공공 일자리 81만 개 창출, 공공부문 비정규직 전환 등 문재인 대통령의 일자리 공약을 구체화한 로드맵을 내놓기로 했다. 일자리위는 문재인 정부 일자리 컨트롤타워로 설치됐으며 문 대통령이 위원장이다.

일자리위는 비정규직 축소를 위해 상시·지속 업무와 생명·안전 관련 업무는 원칙적으로 정규직만 고용하도록 하는 ‘비정규직 사용 사유 제한제’를 도입할 계획이다. 비정규직 사용 사유 제한제에 해당하지 않는 업무에서 과도하게 비정규직을 고용하는 대기업에는 부담금을 물리는 걸 검토하기로 했다.

이용섭 일자리위 부위원장은 “대기업은 정규직을 쓸 여력이 충분하기 때문에 비정규직을 고용할 경우 부담금을 물리겠다는 것”이라며 “다만 민간부문 비정규직을 정규직으로 전환하는 문제는 강압적으로 하지 않고 국회 입법과 사회적 합의를 통해 하겠다”고 말했다.일자리위는 시간당 최저임금을 1만원으로 인상(현재 6470원)하는 시기도 대선 공약대로 2020년으로 못 박았다. 주당 법정근로 시간도 국회 입법 또는 행정해석을 통해 68시간에서 52시간으로 줄이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를 열어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안의 조속한 국회 통과를 당부하기 위해 국회를 방문하겠다고 밝혔다.

주용석/조미현 기자 hohoboy@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