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Prez. Moon Orders Thorough Investigation on How 4 More THAAD Launchers were Brought in

May 31, 2017 07:30|May 31, 2017 08:55
facebook twitter print
Prez. Moon Orders Thorough Investigation on How 4 More THAAD Launchers were Brought in
President Moon Jae-in, after hearing that four more launchers for the controversial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anti-missile system had been brought into the country in addition to the two launchers already installed in Seongju in North Gyeongsang Province, instructed on May 30 to Cheongwadae secretaries that the government must investigate the matter thoroughly.

Yoon Young-chan, Presidential Senior Advisor for Communication with People, said in a briefing, "President Moon said it was shocking to hear that additional launchers were brought in without the government knowing about it. The President immediately called Defense Minister Han Min-goo and confirmed the fact."

He added, "The Ministry of Defense failed to mention that another four sets of launchers are stored within Korea in a report to the special advisory committee for state affairs on May 25."

surisuri@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얼굴)이 30일 경북 성주에 배치된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발사대 2기 외에 추가로 4기가 비공개로 국내에 반입된 사실을 보고받고 그 경위 등을 철저하게 조사하라고 정의용 국가안보실장과 조국 민정수석에게 지시했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정 실장에게 사드 발사대 추가 반입 사실을 보고받고 매우 충격적이라고 밝히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문 대통령은 한민구 국방부 장관에게 전화를 걸어 4기의 발사대가 이미 국내에 반입됐다는 사실을 직접 확인했다”며 “국방부는 지난 25일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업무보고에서 국내에 발사대 4기가 추가 보관돼 있다는 상황을 보고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국방부는 “26일 국방부 정책실장이 정 안보실장에게 사드 발사대 4기를 추가 반입한 사실을 보고했다”고 해명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정 안보실장과 안보실 1·2차장을 따로 만나 확인했지만 사드 발사대 4기 반입 여부에 대해 모두 들은 바 없다고 답했다”며 “국방부 정책실장이 안보실에 보고할 당시 보고서가 있었지만 그 보고서에도 4기를 의미하는 그 어떤 내용도 없었다”고 반박했다. 보고 여부를 놓고 양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함에 따라 청와대와 국방부 간 진실 공방으로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정인설/김기만 기자 surisuri@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