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No. of Government Jobs to Increase by 170,000 until 2022

May 30, 2017 07:06|May 30, 2017 09:22
facebook twitter print
No. of Government Jobs to Increase by 170,000 until 2022
The total number of public sector workers in Korea is 1,026,201 as of the end of 2016. Even though the figure has steadily increased since 2013 when it broke the 1-million milestone, the growth rate is less than 2 percent on average a year.

But things will be different from now on as the new Moon Jae-in administration vows to increase the number of government jobs rapidly as a way to address the chronic problem of youth unemployment. The government said it will raise the number by 174,000 for the next five years in areas such as education, public safety, and security. 

With simple math, the total government employee number will bloat to 1.2 million by 2022. At this rate, the current public sector worker number of 19.9 per every 1,000 persons will rise to 22.9 persons by 2022.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Personnel Management, the number of policemen, firefighters, and schoolteachers is 119,634, 41,357, and 360,477, respectively, as of the end of last year. Even except military personnel, the figure would be 520,000 which will increase to 690,000 in five years from now.

The number of female government workers will also rise fast. The share of women public sector workers as of the end of 2015 was 44.6 percent (457,540 in total), up by 2.8 percentage points from that in 2011 (41.8%). The ratio of females in the executive branch is highest of all at 70.1 percent. The share of newly hired female workers in local governments this year was also at its highest at 58.2 percent.

There are some detractors who argue that the government's drive to increase government payrolls is not productive, as more young people spend years of their time to prepare for state exams. By some estimates, the society as a whole incurs a loss of 17,142 billion won a year due to the reserve army of exam preparers.

According to Hyundai Economic Research Institute, the number of young people who opted out of the labor market for reasons related to preparing state exams increased 38.9 percent from 185,000 in 2011 to 257,000 in 2016.

yourpencil@hankyung.com
한국의 2015년 12월 기준 공무원 수는 102만6201명이다. 2013년(100만6474명) 처음으로 100만명을 넘어선 뒤 꾸준히 늘고 있지만 증가세는 미미하다. 연 2%에도 못 미친다.

앞으로는 사정이 달라진다. 급증세가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다. 문재인 정부는 5년 내 소방관, 교사, 경찰, 군인 등 국민의 안전과 치안 및 복지 분야 공무원을 17만4000명 늘릴 방침이다. 현재 공무원 수에 17만4000명을 더하는 단순 계산만으로도 2022년이면 한국 공무원 수는 120만명을 넘어선다. 이렇게 되면 2015년 인구 1000명당 19.9명인 공무원은 2022년 22.9명이 된다.

인사혁신처에 따르면 2015년 12월 기준 전체 공무원 중 경찰은 11만9634명, 소방 4만1357명, 교육 36만477명이다. 직업 군인을 제외하고도 52만여 명으로, 여기에 17만여 명이 더해진다는 얘기다.

여성 공무원도 크게 늘어날 전망이다. 2015년 기준 전체 공무원 중 여성 공무원 비중은 44.6%(45만7540명)로 2011년(41.8%)보다 2.8%포인트 높아졌다. 여성 비율이 49.4%에 달하는 행정부 국가공무원을 보면 교육공무원의 여성 비율이 70.1%로 가장 높다. 올해 지방자치단체 신입 공무원 중 여성 비중은 58.2%로 사상 최고치였다.

공무원 증가가 청년 취업난 해소와는 역행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공무원시험에 매달리는 취업준비생이 늘면서 사회적으로 연 17조1429억원의 손실을 보고 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현대경제연구원이 지난 4월 낸 ‘공시(공무원시험)의 경제적 영향 분석과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청년층의 비경제활동인구는 2011년 537만4000명에서 지난해 498만명으로 7.3%(39만4000명) 줄었다. 그러나 공무원시험을 준비하는 청년은 같은 기간 18만5000명에서 지난해 25만7000명으로 38.9%(7만2000명)나 급증했다. 청년층 비경제활동인구 중 ‘공시생’(공무원시험준비생) 비중은 2011년 3.4%에서 지난해 5.2%로 상승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이들의 경제 활동이 시장에 미치는 순익을 따져봤을 때 연간 17조1429억원의 기회비용이 발생한다고 분석했다.

박상용/백승현 기자 yourpencil@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