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Bank of Korea Decides to Keep Benchmark Rate at Current 1.25%

May 25, 2017 11:18|May 25, 2017 17:13
facebook twitter print
The Monetary Policy Committee of the Bank of Korea has kept the benchmark interest rate unchanged in May. The committee held an all-member meeting in the morning of May 25 and decided not to change the rate this time currently at 1.25 percent. The domestic interest rate has stood still for ten consecutive months after a cut of 0.25 percentage point in June last year.

The biggest reason for central bank policy makers to keep on an even keel this time has to do with the possibility of the U.S. Fed's rate hike next month. The Fed will hold a regularly scheduled monthly Federal Open Market Committee meeting on June 13-14 and decide on the Federal Funds rate.

Earlier, bond market professionals had forecast that there won't be any change in the interest rate this month. In a survey held by the Korea Financial Investment Association on 100 bond market dealers and analysts, 100 percent of respondents said the central bankers would keep the rate unchanged.

Economists commented, "Even though the slowdown in economic growth pace warrants a rate cut in order to stimulate the economy, other countervailing forces such as the possibility of a rate hike in the United States and rising expectations on the new government's expansionary fiscal policy won out to keep the rate at the current level."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5월 기준금리를 동결했다.

한은 금통위는 25일 전체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현행 연 1.25% 수준에서 동결하기로 했다. 이로써 국내 기준금리는 지난해 6월 0.25%포인트 내린 이후 10개월째 같은 수준을 유지하게 됐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동결한 가장 큰 배경은 미국 중앙은행(Fed)이 내달 금리 인상을 단행할 수 있어 지켜보자는 심리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Fed는 내달 13~14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앞서 시장에서도 국내 기준금리 동결 가능성을 점쳤다. 한국금융투자협회가 채권시장 전문가 100명을 상대로 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전원이 현 금리수준 유지를 예상한 것이다.

전문가들은 "기업 구조조정, 소비심리 부진으로 인한 경제성장세 둔화가 금리 인하 기대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도 "미국의 정책금리 인상 가능성이 커지고 새 정부의 확장적 재정정책에 의한 경기 회복 기대가 높아 금리인하에 대한 필요성이 완화됐다"고 설명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