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Prez. to Check Job Creation Performance of Big Corporations Every Month

May 25, 2017 08:43|May 25, 2017 09:07
facebook twitter print
Prez. to Check Job Creation Performance of Big Corporations Every Month
President Moon Jae-in said he would check the job creation performance of large corporations in person every month. He said this on May 24, adding, "I don't know if it will be top-ten business groups or top 30. But I will make sure to put up a job signboard for each business group so that I can find exactly how much each group adds or loses jobs every month."

Earlier on the 16th, the President instructed that the government put up the signboard as well as the establishment of a job creation commission. The signboard will show 18 figures in four categories including employment ratio, unemployment ratio, number of new hires, and youth jobless numbers.

He added, "The current job market situation is dire. As many as a third of all workers are contract-based and what's worse income inequality is getting wider. If one compares the average salary level of large corporation regular workers with that of small company contract workers, it's 100 to 30. The economic policy of the Moon government will start with jobs and end with jobs. With the putting up of the signboard as a momentum, I hope we could accelerate our effort to create more well-paying jobs."

Lee Yong-seop, Vice Chairman of the Job Creation Commission, said, "We will review a plan to make the signboard's data available to everyone through the Internet and mobile." Given the President pledged to make sure large corporations and state-run enterprises to hire more workers and switch temporary workers into permanent ones, it will likely act as pressure to these firms.
문재인 대통령이 대기업의 일자리 동향을 월 단위로 파악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24일 청와대 여민관 집무실에 ‘일자리 상황판’을 설치하고 “고용의 큰 몫을 차지하는, 상위 10대 그룹이 될지 30대 그룹이 될지 (모르겠지만) 대기업, 재벌그룹의 일자리 동향을 개별 기업별로 파악할 수 있도록 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공공부문 중에서 비정규직이 많은 분야는 어떻게 개선되는지 월 단위로 알 수 있게 하겠다”며 “(민간 부문에서도) 비정규직을 많이 고용하는 기업의 추이가 드러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6일 일자리위원회 구성과 함께 일자리 상황판 설치를 직접 지시했다. 상황판은 고용률, 실업률, 취업자 수, 청년실업 등 4개 부문 18개 지표로 구성됐다. 문 대통령은 “비정규직이 전체 노동자의 3분의 1 수준이고 더 안타까운 것은 임금 격차”라며 “정규직과 비정규직의 차이뿐만 아니라, 대기업 정규직과 중소기업 비정규직을 비교하면 거의 3분의 1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또 “문재인 정부의 경제정책은 일자리로 시작해 일자리로 완성될 것”이라며 “상황판 설치를 계기로 좋은 일자리 정책이 더 신속하게 마련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됐다”고 강조했다.

이용섭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국민이 인터넷이나 모바일로 대통령 집무실 일자리 상황판을 볼 수 있도록 개방하는 방안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대기업과 공공부문 일자리 현황을 직접 챙기겠다고 강조한 만큼 해당 기업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근로시간 단축 등에서 큰 압박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조미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