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Prez. Moon Now Turns His Attention to Four Rivers Project

May 23, 2017 08:30|May 23, 2017 08:33
facebook twitter print
Prez. Moon Now Turns His Attention to Four Rivers Project
President Moon Jae-in has instructed to open up an audit on the so-called "Four Major Rivers Project," one of the biggest government-led investment projects under the Lee Myung-bak administration. It may turn into a massive investigation on leading politicians and policy makers during the 2008-2013 period as the audit will necessarily involve inquiries on policy making processes and political decisions.

President said on May 22, "Ahead of the summer season when the algal bloom problem is most serious, the six dams in the four rivers must be open all the time while undertaking audits on how the decisions in relation to the project were made and how these were implemented." Beginning on June 1, the six dams including those in Goryeong, Dalseong, Changnyeong, Haman, Gongju, and Juksan out of total 16 will be left open to a degree that it won't affect the water level critically for irrigation. The President also ordered the task of managing water resources from the water management directorate in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ation to the Ministry of Environment.

Once the audits on the four rivers project are over, the government will publish the results in a white paper. Kim Soo-hyun, Presidential Senior Advisor to Social Affairs, said, "If any improper behavior is found in the process of the audit, it will be hard to avoid grave consequences," hinting that there will be legal actions against those committing wrongdoings. He added, "The audits will also focus on why the former government rushed to undertake the massive project without sufficient preparation work."

mrhand@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얼굴)이 22일 이명박(MB) 정부의 대표적 국책사업이었던 4대강 사업에 대한 정책감사를 지시했다. 정책 결정 및 집행과정 감사여서 MB정부에 대한 전면적인 수사로 번질 가능성이 있어 정치적 파장이 예상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하절기를 앞두고 녹조 발생 우려가 심한 4대강의 6개 보부터 상시 개방하고 4대강 사업의 정책 결정 및 집행과정 정책감사를 시행하라”고 지시했다고 김수현 청와대 사회수석이 밝혔다. 4대강에 있는 16개 보 가운데 고령보 달성보 창녕보 함안보(이상 낙동강) 공주보(금강) 죽산보(영산강) 등 6개 보는 다음달 1일부터 취수와 농업용수 이용 등에 영향을 주지 않는 수준까지 수문이 개방된다. 문 대통령은 또 국토교통부 수자원국을 환경부로 이관해 물관리를 환경부로 일원화하기로 했다.

정부는 4대강 사업 정책감사를 하고 그 결과를 백서로 발간한다. 김 수석은 “명백한 위법·불법 행위가 발견되면 그에 상응하는 후속 조치는 불가피할 것”이라고 말해 관련자 사법처리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어 “전 정부가 왜 조급하게 졸속으로 대규모 국책사업을 시행했는가 하는 점을 확인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이 업무 지시 형태로 일부 4대강 보의 상시 개방과 정책감사를 지시했지만 단순히 행정적인 지시를 넘어 이전 정부에 대한 ‘적폐 청산’ 신호탄이 될 것이란 분석이 나온다.

청와대가 정책감사에서 비리 개입 여부를 규명하겠다고 밝혀 사정의 칼끝이 4대강 정책 입안자는 물론 이 전 대통령에게도 향할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