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Special Envoy Song Young-gi Set to Visit Russia to Meet Prez. Putin

May 22, 2017 11:19|May 22, 2017 16:53
facebook twitter print
Special Envoy Song Young-gi Set to Visit Russia to Meet Prez. Putin

Song Young-gi, a lawmaker of the ruling Minjoo Party, will leave for Russia on May 22. He is one of the last four special presidential envoys dispatched by newly elected President Moon Jae-in to major countries including the United States, China, Japan, and Russia.

The special envoy to Russia will depar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in the afternoon of the 22nd and deliver a letter from the President to his Russian counterpart President Vladimir Putin.

When meeting President Putin, Rep. Song will also deliver a message of the new government that it is committed to undertaking economic cooperation projects in areas such as natural gas exploration while requesting to actively involve in resolving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The envoy had visited the Kremlin upon invitation of President Putin in 2013 when he was Mayor of the Incheon metropolitan city.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러시아로 출국한다.

이는 문재인 정부 한반도 주변 4강 특사단 파견의 마지막 일정이다.

송 특사는 22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모스크바로 출국한 뒤 방러 기간 중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문재인 대통령 친서를 전달할 예정이다.

송 특사는 푸틴 대통령 면담 때 한러 간 천연가스 협력 등을 포함한 양자 경제협력 사업 추진에 대한 새 정부의 의지를 전하고,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러시아의 적극적인 노력을 요청할 것으로 알려졌다.

송 특사는 인천시장 시절인 지난 2013년 우리나라 지방자치단체장으로는 처음 푸틴 대통령 초청으로 크렘린 궁을 방문하는 등 푸틴 대통령과 인연이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