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Civil Society Organizations Get Powerful under New Moon Administration

May 19, 2017 09:09lMay 19, 2017 11:49
facebook twitter print
Civil Society Organizations Get Powerful under New Moon Administration
As soon as the new Moon Jae-in government kicks off on May 9, civil society organizations are gaining their voice. In addition to making policy suggestions, they even demand exclusion in the cabinet appointment of specific officials.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the nation's most powerful non-governmental organization, said on May 18 in a statement, "Former Financial Services Commission Chairman Kim Seok-dong and Yim Jong-yong and former Monetary Policy Director Byun Yang-ho must be excluded from cabinet position consideration." Even though the organization said this is based on their past behavior, it didn't specify details.

On May 17, non-governmental organizations such as the Korea Alliance For Progressive Movement demanded, "President Moon must immediate declare rejection o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system and punish the former government's high-ranking officials including former Prime Minister Hwang Gyo-ahn who pushed for it."

Joint Action for Nuclear-free Society requested a meeting with the President to push for their demand for shutting down Wolsung reactor No. 1 and stopping the construction of Shin-Gori reactors No. 5 and 6.

The appointment of a civil society organization leader has also emboldened the organizations. Kim Sang-jo, nominee to the Fair Trade Commission and former head of Solidarity for Economic Reform, said right after the news of his nomination, "I will do my best to allow participation of civil society in rectifying unfair market practices."

beje@hankyung.com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자마자 시민사회단체들이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정책 제언 수준을 넘어 특정인을 공직에서 배제하라는 요구까지 꺼냈다. 새 정부가 시민단체 출신을 속속 청와대와 내각 요직에 발탁하자 여세를 몰아 정책 결정 과정에 참여하려는 움직임도 있다. 일각에선 “시민단체가 물을 만난 것 같다”는 소리도 나온다.


참여연대는 18일 성명을 내고 “경제부처 인사 하마평에 오르는 김석동 전 금융위원장, 변양호 전 재정경제부 금융정책국장,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내각 인사에서 배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세 사람 모두 과거 행적 때문에 공직 수행이 부적절하다고 주장했지만, 이유로 든 과거 행적은 확인되지 않은 것들이다.

지난 17일에는 진보연대 등 시민단체가 “문재인 대통령은 조속히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철회를 선언하고 사드 배치를 밀어붙인 황교안 전 국무총리 등을 처벌하라”고 했다. 핵없는사회공동행동은 신고리원전 5·6호기 건설 중단과 월성원전 1호기 폐쇄를 주장하며 문 대통령 면담을 요구했다.

시민단체 출신이 공직에 잇달아 발탁되면서 정책 결정에 입김이 강해질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경제개혁연대 소장 출신으로 새 정부 초대 공정거래위원장으로 지명된 김상조 후보자가 “불공정한 시장질서를 바로잡는 데 시민단체를 참여시키겠다”고 한 발언에 시민단체들은 ‘고무적’이라는 반응이다.

김용철 부산대 행정학과 교수는 “국가기관의 권력 남용을 견제하는 게 본업인 시민단체가 정책 결정과 인사에 개입하면 정책 방향이 왜곡되고 국정 혼란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