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We Will Consider Possibility of Sending THAAD back"...Minjoo Party Whip

May 17, 2017 10:56lMay 17, 2017 18:13
facebook twitter print
Woo Won-shik, the ruling Minjoo Party whip, said o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system, "We will look into the issue thoroughly to the degree that we consider a possibility of sending it back to the United States."

He said this in the morning of May 17 in a Pyunghwa Broadcasting radio program. Woo added that this is an issue that requires an approval from the National Assembly and "There are so many problems to address before deciding on it, including providing a land site for the system and paying for it. We will make the best-possible decision after examining all relevant questions."

As to the question of the party's relations with Cheongwadae (Presidential Palace), he answered, "You saw what happened when the ruling party played the role of a rubber stamp during the Park Geun-hye government. If the President strays from what people want, we in the National Assembly have to raise objections."

He commented on the question of creating a coalition government with the People's Party, "Given so many similarities in policy platforms, there is no reason for us to form a coalition." But he said of the same question in SBS radio station, "We can join hands with the People's Party, but given the hard feelings on both sides during the election campaign it may be hard to do so right now. Instead of talking about a coalition, maybe it's more realistic to discuss ways for further cooperation."

open@hankyung.com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신임 원내대표가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국내 배치 문제와 관련해 "(미국으로) 돌려보내는 문제까지 포함해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사회자와 함께 사드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우 원내대표는 사드 배치는 국회 비준동의가 필요한 사안이라면서 "땅을 내주는 문제도 그렇고, 또 그 이후에 미국 트럼프 대통령께서 사드의 비용을 대라고 하는 문제까지 있다.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잘 살펴서 저희가 현명한 판단을 하겠다"고 말했다.

당·청 관계에 대해서는 "청와대와 대통령이 요구하는 바를 그대로 수용하고 거수기 역할을 한 결과가 어땠는지 지난 정권에서 잘 보지 않았나"라며 "민심에서 이탈한다면 청와대라고 하더라도 분명히 문제를 제기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민의당과의 연정 문제에 대해서는 "양당의 정책이 많이 일치하기 때문에 이를 토대로 해서 진정한 연정을 고민하고 과정을 잘 거친다면 못할 것도 없다"고 말했다.

또 이날 SBS라디오 인터뷰에서 '당 대 당 통합' 문제가 거론되자 "국민의당과 뿌리가 같아서 협력을 못 할 바는 없지만, 지난 대선 때 치열하게 경쟁하고 내부 문제로 헤어진 사이이니 감정의 골이 있다"며 "지금으로써는 통합은 가능해 보이지 않는다. 통합 논의보다 서로 협력할 방안을 잘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