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Seoul's Commercial Districts to Be Enlarged by 7.6%...Seoul City Mayor

May 16, 2017 08:09lMay 16, 2017 08:42
facebook twitter print
The Seoul city government will designate 1.92-million-square-meter land within its jurisdiction as new commercial districts as part of a plan to facilitate development of underdeveloped pockets. Seoul Metropolitan city Mayor Park Won-soon announced on May 15 the "2030 Seoul City Living Sphere Plan" by which the city government designates 53 new commercial districts across the city.

Of the 53 districts, 43 are out of Gangnam districts including Gangnam, Seocho, and Songpa. In the northeast, 17 areas were selected including Surak, Gunja, and Wolgye. In Seoul's southwest, 20 places were designated including Gaebong, Dangsan, and Shinrim while six places in the northwest such as Eungam and Shinsa.

The government will also change the zoning rules on 1.92-million-square-meter land sites in underdeveloped areas so that the areas could be developed faster. This is 7.6 percent of the whole commercial district land in Seoul (25.27 million square meters). 

The Mayor said, "This is a plan by which people residing in the city's underdeveloped areas could be self-sufficient so that they won't have to commute to the city's center."

delinews@hankyung.com
서울시가 서울광장 154개 규모(192만㎡) 땅을 상업지역으로 신규 지정한다. 낙후·소외된 지역의 개발을 촉진하기 위해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5일 이 같은 내용의 ‘2030 서울시 생활권계획안’을 발표했다. 계획안에 따르면 서울시는 지역 균형발전을 유도하기 위해 지구중심 53곳을 신규 지정한다.

지구중심의 81%를 비(非)강남권에 할당했다. 동북권에서는 수락 군자 월계 등 17곳을 대상지로 지정했다. 서남권에선 개봉 당산 신림 등 20곳을, 서북권에서는 응암 신사(은평구) 등 6곳을 선정했다.

또 2030년까지 낙후지역 192만㎡를 상업지역으로 용도 변경한다. 이는 기존 서울시 상업지역 면적(2527만㎡)의 7.6%에 해당한다. 상업지역에서는 주거용적률을 일률적으로 400%로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 또 주상복합의 아파트 비율은 기존 70%에서 80%로 높여주기로 했다.

박 시장은 “낙후된 지역이 자족성을 갖추도록 하는 계획”이라며 “시민들이 구태여 도심으로 출퇴근하지 않아도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수영/선한결 기자 delinew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