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Prez. Moon Promises to Shut down Old Coal-based Power Plants

May 16, 2017 07:01lMay 16, 2017 08:42
facebook twitter print
Prez. Moon Promises to Shut down Old Coal-based Power Plants

As part of a policy measure to address the fine dust problem, the government will shut down eight out of ten obsolete coal-fired power plants older than 30 years for the month of June. Beginning next year, it will close the power plants for the spring months from March to June when dust is at highest levels.

President Moon Jae-in announced the plan on May 15 at Eunjeong Elementary School in Seoul's southwest in a class on the fine dust. In addition to shutting down old coal-based power plants temporarily, the government will close for good ten old power plants including two plants in Samcheonpo in the nation's southeast, with the time for closure moved up before the originally scheduled 2025.

There are 59 coal-fueled power generators in the country, of which obsolete ones older than 30 years are ten run by three state-run power generation companies.

The President also promised that he will make sure to install fine dust measuring devices in 11,000 K-12 schools, saying, "It will cost about 60 billion won in total as it costs 6 million won per device. I will do it no matter how much it will cost."

Yoo Young-chan, Cheongwadae spokesperson for communication with people, explained, "The President's decision to temporarily shut down coal-fired power plants reflects his willingness to make the fine dust problem a priority policy issue." A Presidential Palace official said, however, the temporary shutdown in operations would result in the reduction of 1-2 percent of fine dust levels. As for a possible hike in electricity prices, he explained that Korea Electric Power Corp. will absorb the additional cost of 0.2 percent.

mwise@hankyung.com

정부는 15일 미세먼지 감축 대책의 일환으로 30년 이상 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10기 중 8기의 가동을 6월 한 달간 일시 중단(셧다운)하기로 했다. 내년부터는 매년 미세먼지가 극심한 3~6월 4개월간 가동을 중단할 방침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15일 서울 목동 은정초등학교 ‘미세먼지 바로 알기 교실’을 방문해 이 같은 내용의 미세먼지 감축 응급 대책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일시 가동 중단에 이어 삼천포 화력발전소 1·2호기 등 노후 석탄화력발전소 10기를 임기 내 모두 폐쇄하고, 2025년으로 예정된 폐쇄 시기도 최대한 앞당길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운영 중인 석탄화력발전소는 59기다. 이 가운데 30년 이상 된 노후 석탄화력발전소는 동서·남동·중부발전 등 세 개 발전공기업이 보유한 10기다.

문 대통령은 또 “전국 초·중·고교 1만1000여 곳에 간이 미세먼지 측정기를 설치하겠다”며 “한 대에 600만원 정도 하는데 다 설치하려면 600억원가량 든다. 재정을 투입해서라도 전국에 모두 설치하겠다”고 약속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석탄화력발전소 일시 가동 중단 지시는 미세먼지 문제를 국가 의제로 설정하고 근본적 해결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대통령의 강한 의지가 담긴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 같은 조치(일시 가동 중단)에 따른 미세먼지 저감효과는 “1~2% 정도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전기요금 인상 문제와 관련, “0.2% 정도 요금 인상(총 680억원) 요인이 있는데 한국전력이 부담하기로 했다”고 했다.

내년부터 셧다운이 정례화되는 데 따른 비용 증가와 전력 수급 대책은 이날 내놓지 못했다.

조미현 기자 mwis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