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Cheongwadae to Revive Presidential Policy Coordination Section

May 12, 2017 07:47|May 12, 2017 08:41
facebook twitter print
Cheongwadae to Revive Pres

The new President of Korea Moon Jae-in has revived the policy coordination section within Cheongwadae (Presidential Palace) while merging the foreign policy and national security senior advisor function with that of national security advisor. Cheongwadae said on May 11 that it has passed an agenda on changing the Presidential Palace organization with a cabinet meeting.

With the latest organizational change, Cheongwadae will have four sections (secretary, policy coordination, national security, and presidential security service), eight senior advisors, and two policy aides instead of three sections and ten senior advisors previously.

President Moon has created a new position of "jobs senior advisor" under the policy coordination section in order to make sure his pledge to create millions of new jobs could be realized and supervise job creation initiatives undertaken in individual ministries. Senior advisors responsible for social innovation and communication with people will take the job of innovation, integration, and national reconciliation for the President. The job of the current public relations senior advisor will be taken up by the senior advisor for communication with people.

The government will also create a new position of secretary for economic affairs within the policy coordination section to be responsible for economic policy making and macroeconomic supervision while doubling as a member of the National Economic Advisory Council.

mrhand@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청와대에 정책실을 부활시키고 외교안보수석실 기능을 국가안보실로 일원화했다. 정부는 이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대통령비서실·국가안보실 직제개편안 등을 임시국무회의에 상정해 처리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이번 개편으로 기존 3실·10수석 체제로 돼 있는 청와대 조직은 4실(비서실, 정책실, 국가안보실, 경호실)·8수석·2보좌관 체제로 바뀐다. 정부는 비서실장 직속으로 정무·민정·사회혁신·국민소통·인사수석을 두고, 정책실장 산하에는 일자리·경제·사회수석과 경제·과학기술보좌관을 설치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신설된 정책실장 산하에 일자리수석을 둬 문 대통령의 ‘공약1호’인 일자리 정책을 뒷받침하고 각 부처와 기관에 산재해 있는 일자리 관련 정책을 종합 점검하게 된다. 사회혁신수석과 국민소통수석은 소통과 통합, 혁신이라는 대통령의 철학을 적극 이행하는 역할을 맡는다. 현재의 홍보수석 역할은 국민소통수석이 수행한다.

정부는 정책실장 직속으로 경제보좌관을 둬 거시경제 운용 방향을 설정, 점검하면서 헌법기구인 국민경제자문회의 간사위원을 겸하도록 했다.

또 과학기술보좌관을 설치해 범부처적 4차 산업혁명 대응과 과학기술 발전 전략을 담당하고 헌법기구인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간사위원을 함께 맡도록 했다. 청와대는 이날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기능을 할 국정기획위원회를 출범시키기로 했다. 임종석 비서실장은 기자들과 만나 “인수위 기능을 대체할 국정기획위를 이번주 기획하고 관련 시행안을 준비해서 구성하려고 한다”며 “활동 기간은 약 한 달로, 대선캠프 공약 및 국정 운영 비전 등을 정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