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Exports for 10 Days in May Rise 4.5%...Continues Rally for 6 Consecutive Months

May 11, 2017 12:34|May 11, 2017 17:04
facebook twitter print
Korea's exports continued its rally in May. According to the Korea Customs Service on May 11, the volume of exports for ten days between May 1 and 10 was US$9.7 billion, up 4.5 percent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The amount of exports for April increased 24.2 percent, rising for six consecutive months since November last year. This is the first time in which exports rose for six months in a row since December 2011.

Export figures have been on the rise since early this year, with a two-digit growth from January to April. The main reason for this month's export growth to slow down has to do with the fact that there were more holidays than last year, from 4.5 days to 5.5 days. In terms of daily export volume, this year's figure is $2.16 billion, up 27.7 percent from the same period in 2016.

By individual item, petrochemical products and semiconductors led the pack by increasing 117.8 percent and 43.0 percent, respectively. In contrast, automotive parts and wireless communications devices saw their exports shrink 19.8 percent and 47.1 percent each.

By export destination, exports to Vietnam rose 61.7 percent, followed by Japan (14.8%), the EU (11.5%), and China (3.2%).
5월 들어서도 한국 수출이 증가세를 지속했다.

1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10일 수출액은 97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4.5% 늘었다.

수출액은 지난달 24.2% 오르면서 지난해 11월부터 6개월 연속 증가했다. 수출이 6개월 연속 늘어난 것은 2011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특히, 수출은 올해 들어 회복되는 모습이었다. 올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는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달 증가 폭이 둔화된 것은 연휴가 많았기 때문이다. 조업일수는 지난해 5.5일에서 올해 4.5일로 줄었다.

조업일수를 제외하고 일평균 수출액을 따지면 21억6000만 달러로 전년보다 27.7% 늘었다.

품목별로 석유제품이 117.8%, 반도체가 43% 늘어 수출 증가세를 견인했다.

반면 자동차 부품은 19.8%, 무선통신기기 수출은 47.1% 각각 감소했다.

국가별로는 베트남 수출이 61.7% 늘었고 일본(14.8%), 유럽연합(EU·11.5%), 중국(3.2%)을 상대로 한 수출도 늘었다.

대미 수출은 10% 감소했다. 수입은 113억 달러로 12.2% 늘었다. 무역수지는 16억 달러 적자를 기록했다.

한경닷컴 뉴스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