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President Moon Orders to Create Job Creation Commission

May 11, 2017 08:13lMay 11, 2017 08:24
facebook twitter print
Pres

Newly elected President Moon Jae-in instructed that the administration establish a job creation commission as part of fulfilling election pledges he made during the campaign. Cheongwadae (Presidential Palace) said on May 10 that President Moon asked Deputy Prime Minister Yoo Il-ho and Minister of Employment and Labor Lee Ki-kwon to keep reporting job creation situation and form the new commission specializing in helping the economy create jobs.

During his election campaign, Mr. Moon promised repeatedly that he would become a "job president" and create up to 810,000 new jobs in the public sector. After holding a swearing-in ceremony at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10th, he said in a speech, "I will try my best to minimize the president's power as much as possible while allowing the legislative and judiciary powers to be totally independent of the administrative branch. I will make sure to create checks and balances so that no one institution can wield excessive power."

As for economic policy, he said, "First of all, I will focus my attention on creating more jobs while at the same time putting in effort to reform economic concentration in this country. Under my administration, the word crony capitalism will disappear entirely, with inequality across regions, classes, and generations reduced to a minimum. I will also try to solve the problem of temporary workers in this society."

He also touched on the issue of foreign policy including the North Korea nuclear threat, saying, "If I have to, I will fly right away to Washington, D.C., Beijing, and Tokyo to have talks with leaders and travel to Pyungyang if conditions are right. I will do everything in my power to strengthen the Korea-U.S. ties while negotiating with the Chinese government over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system."

Suh Hoon, who was nominated as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Director, said in a press conference held on the same day, "It is too early to talk about a summit meeting between leaders of South and North Korea. But I believe such summit talks are necessary."

mrhand@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취임 후 첫 업무로 ‘제1호 공약’으로 내세운 일자리위원회 설치를 지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 집무실에서 유일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에게 일자리 상황 점검 및 개선사항을 보고하도록 하고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에게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구성을 지시했다고 청와대가 전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기간 ‘일자리 대통령’이 되겠다고 강조하면서 공공부문 일자리 81만개를 창출하겠다고 공약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취임선서를 한 뒤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통해 국정운영의 큰 방향을 제시했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의 제왕적 권력을 최대한 나누겠다. 권력기관을 정치로부터 완전히 독립시키겠다”며 “그 어떤 기관도 무소불위의 권력을 행사할 수 없게 견제 장치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경제정책과 관련해 “무엇보다 먼저 일자리를 챙기고 동시에 재벌 개혁에도 앞장서겠다”며 “문재인 정부에서는 정경유착이란 말이 완전히 사라질 것이며, 지역과 계층과 세대 간 갈등을 해소하고 비정규직 문제도 해결의 길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핵위기 등 외교안보 현안과 관련, “필요하면 곧바로 워싱턴DC로 날아가고, 베이징과 도쿄에도 가고, 여건이 조성되면 평양에도 가겠다”며 “한·미 동맹을 더 강화하고,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문제 해결을 위해 미국 및 중국과 진지하게 협상하겠다”고 밝혔다. 서훈 국가정보원장 후보자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남북 정상회담 얘기를 꺼내는 것은 아직은 시기상조”라면서도 “남북 정상회담은 필요하다”고 말했다. 남북 정상회담 추진을 비롯해 대북정책 기조에 변화가 예상된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문 대통령은 “빈손으로 취임하고 빈손으로 퇴임하는 깨끗한 대통령이 되겠다”며 “훗날 고향으로 돌아가 평범한 시민이 돼 이웃과 정을 나눌 수 있는 대통령이 되고, 국민 여러분의 자랑으로 남겠다”고 다짐했다. 문 대통령은 오전 8시9분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19대 대선 개표 결과 의결에 따라 군(軍)통수권 등 대통령으로서의 모든 법적 권한을 넘겨받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손성태 기자 mrhand@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