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U.S. Media Warns of Possible ROK-U.S. Friction over North Korea Issues

May 11, 2017 05:53|May 11, 2017 05:53
facebook twitter print

U.S. Media Warns of Possible ROK-U.S. Friction over North Korea Issues

The media in the United States showed strong interest in Korea's 19th presidential election which ended up with the victory of liberal candidate Moon Jae-in. They observed that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ould take a more conciliatory approach toward North Korean issues, raising a possibility that it could collide with the stance of the Trump administration.

 

The Wall Street Journal described Moon as a supporter of the Sunshine policy which focuses on providing humanitarian aid to North Korea.

 

In particular, the Journal claimed that a drastic shift would be likely in South Korea's policy toward the north, pointing out what Moon said in his book published in January this year in which he said, "We should be able to say no to the United States."

 

The New York Times also said, "The new administration could bring a major shakeup to the geopolitical situation facing the Korean Peninsula where tension is high over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adding that the stance of the new administration would greatly differ from that of the previous administrations.
open@hankyung.com


문재인 대통령 당선인의 승리로 끝난 제19대 대통령선거에 미국 언론들은 촉각을 곤두세웠다. 문재인 정부 출범으로 한국의 대북 접근법이 유화적으로 바뀌면서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와 충돌이 불거지지 않겠느냐는 관측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남북 관계개선 지지자가 승리했다'는 기사에서 문 당선인을 "인도적 측면에서 북한을 지원하는 '햇볕정책'의 옹호자"라고 표현했다. 특히 그가 지난 1월 출간된 저서에서 "미국에 노(No)라고 할 줄 알아야 한다"고 밝힌 사실을 언급하며 "전임 행정부의 대북 정책에 극적인 변화가 예상된다"고 주장했다. 한국이 미국의 대북 공조에서 이탈할 가능성을 점친 것이다.

WSJ는 문 당선인의 인생역정을 다룬 별도 기사에서 실향민 가정 출신임을 언급하며 "문 당선인과 북한의 복잡한 관계는 그의 출생 이전부터 시작됐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NYT)도 "북핵 이슈로 대치중인 한반도의 지정학을 뒤흔들 수 있다"면서 "전임 정부들과는 근본적으로 달라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NYT는 "남북대화와 이산가족 상봉, 경제교류 재개 등을 추구할 수 있다"면서 "트럼프 행정부로서는 핵심 동맹국이 대북 화해정책을 추구하는 상황에 직면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워싱턴포스트는(WP)는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에 대한 압박과 제재를 요구하는 상황에서 문 당선인은 북한에 대한 포용정책 재개를 원하기 때문에 한미 관계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고 내다봤다.

CNN 역시 문 당선인이 북한과 대화 재개를 추진하고 미군의 한반도 사드배치에 도전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한국의 기존 대북정책을 흔들 수 있다고 내다봤다.

USA투데이는 "북한 문제를 둘러싸고 균열을 일으킬 가능성을 제기하고 있다"면서 "보수적인 비판가들은 문 당선인이 1998~2008년의 '햇볕정책'을 부활시킬 것을 우려해왔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