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Minjoo Party Contender Moon Jae-in Promises to Create 12,000 Gov't Jobs This Year

May 08, 2017 08:58|May 08, 2017 11:07
facebook twitter print
Minjoo Party Contender Moon Jae-in Promises to Create 12,000 Govt Jobs This Year

Moon Jae-in, the candidate for the Minjoo Party, said on May 7 that he would create 12,000 new government jobs within this year by drawing up a revised supplementary budget of 10 trillion won (US$8.8 billion). Yoon Ho-jung, head of the Minjoo Party campaign office in charge of policy formulation, said in a press conference on the same day, "As part of a special measure to create jobs for young people, we will move up the schedule for adding 174,000 government jobs next year to the second half of this year and draft a supplementary budget for it as soon as Mr. Moon is elected as the next president."

The areas for additional hiring will be firefighters, social workers, policemen, labor inspectors, non-commissioned military officers, and teachers. For example, the new administration will hire 3,000 more government officials in each area of labor inspectors, environmental supervisors, immigration control officers, and quarantine officer while adding 1,500 firefighter, social worker, policemen, and noncom officer jobs.

Meanwhile, Moon said in a TV speech in the evening on the 6th, "Some people say there will be bloody purges after I become president. But that's far from the truth. There is no political retribution during my presidency. The next government won't sink to such hideous levels. Once elected, I will visit the next day rival party headquarters and ask for cooperation to make this country a better place to live."

silver@hankyung.com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취임 즉시 일자리 추가경정 예산 10조원을 편성해 올해 하반기 공무원 1만2000명을 채용하겠다고 7일 밝혔다.


윤호중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정책본부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하고 “청년일자리 창출을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 당초 내년부터 추진할 계획이었던 공무원 일자리 17만4000개 창출을 올해부터 실천하기 위해 일자리 추경을 편성하겠다”고 말했다. 공무원 추가 채용은 정부가 연초 발표한 2017년도 공무원 채용계획에 더해지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공무원 수험생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가능한 한 신속하고 투명하게 추진하겠다고 선대위 측은 강조했다.

추가채용 및 교육훈련에 필요한 예산을 일자리 추경 편성 시 반영하고, 인건비 및 법정부담금은 9월 초 국회에 제출되는 2018년도 본예산에 편성한다는 방침이다. 채용 분야는 소방관, 사회복지전담 공무원, 경찰, 근로감독관, 부사관, 교사 등 국민의 안전과 치안, 복지·교육을 위해 서비스하는 공무원을 중심으로 이뤄질 전망이다.

선대위 측은 분야별로 소방관, 사회복지전담 공무원, 경찰을 1500명씩 추가 채용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근로감독관, 환경감시원, 출입국관리 사무원, 국립검역 사무원 등 생활 안전 분야 일선 공무원과 교사를 3000명씩 추가 채용하고 부사관·군무원 등도 1500명을 더 뽑겠다고 설명했다. 지방직인 소방관 및 사회복지전담 공무원과 교육재정으로 부담하는 교사 추가채용에 소요되는 재원은 세수 자연증가분(연 10조원 안팎)을 우선 활용할 계획이다.

문 후보는 지난 6일 저녁 방송연설에서 “제가 대통령이 되면 엄청난 정치보복을 할 것이라고 말씀하시는 분들이 계신다”며 “문재인 사전에 정치보복은 없다. 다음 정부는 절대 그런 못된 짓을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당선되면 바로 그날 야당 당사를 방문해 대한민국을 위해 힘을 모으자고 손을 내밀겠다”고 덧붙였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