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THAAD-Caused Damage: 8.5 Tril. Won for Korea vs. 1.1 Tril. won for China

May 05, 2017 08:37|May 05, 2017 08:37
facebook twitter print

China’s retaliation against Korea’s deployment o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system would create a damage of 8.5 trillion won for Korea and 1.1 trillion won for China.

 

According to a report released on May 3 by the Hyundai Research Institute, China’s retaliatory measures would cause Korea to suffer a damage of up to 0.5 percent of its nominal GDP this year, much higher than the level of the potential damage that China would face (0.01 percent of its nominal GDP).

 

By area, Korea would suffer seven times higher damage than China in the tourism sector. Back in March, China introduced a measure banning its travel agencies from selling Korea tour programs.

 

The report estimated that Korea would suffer a damage of about 7 trillion won this year due to the decline in the number of Chinese tourists. The report added that it would also lead to a decrease in the number of Koreans traveling to China, causing the country to suffer a damage of 1 trillion won.

 

Since China took concrete steps to hit back against Korea’s THAAD deployment, Korean tourists reduced their travel to China and instead traveled more to Japan, Thailand, and the Philippines.

kej@hankyung.com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한국 배치에 따른 중국의 각종 경제 보복 여파로 올해만 한국이 8조5000억원, 중국은 1조1000억원의 손실이 발생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현대경제연구원이 3일 내놓은 ‘최근 한·중 상호 간 경제 손실 점검과 대응 방안’ 보고서를 보면 중국의 경제 보복으로 한국은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0.5% 수준 피해가 예상됐다. 중국 피해는 명목 GDP의 0.01%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부문별로는 관광에서 한국의 손실이 중국보다 7배 많이 발생할 전망이다. 중국은 지난 3월부터 한국 관광상품 판매를 전면적으로 금지하는 조치를 내렸다. 방한 중국인 감소로 한국은 약 7조원의 손실을 입을 것이라는 추정이다. 한국인의 중국 관광도 줄어 중국 측의 관광 손실도 연간 1조원가량에 달할 것으로 예상됐다. 중국의 사드 보복 이후 한국의 해외 여행객은 중국 대신 일본 태국 필리핀 등으로 나가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유통도 피해가 클 것이라는 전망이다. 주로 식약 분야 중 화장품, 식품 부문에서 피해가 예상됐다. 손실 규모는 약 1조4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현대경제연구원은 내다봤다. 이외 문화·콘텐츠 분야에서 87억2000만원의 손실이 날 것으로 추정했다.

현대경제연구원은 한국의 경제적 피해가 커지고 있지만 감정적 대립보다 중장기적인 협력 방안을 강구해 양국 간 출구전략을 세워야 한다고 제안했다. 중국 내 인프라 시장에 적극 참여하는 동시에 일대일로(一帶一路) 등 범아시아 개발협력 프로젝트에도 전략적으로 편승해야 한다는 얘기다.

한재진 현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양국이 아직 서비스 부문의 자유무역협정(FTA) 추가 협상에 들어가지 않은 만큼 서비스·투자 분야에서 상호 협력할 가능성이 열려 있다”며 “경제뿐 아니라 외교·국방 등 전방위적인 협력과 공조를 통해 파트너십을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은정 기자 kej@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