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Early Voting Turnout Ratio at 11 am Reaches 3.53%

May 04, 2017 11:42|May 04, 2017 13:23
facebook twitter print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said on May 4 that the turnout ratio for the early presidential voting has been 3.53 percent as of 11 am on the same day. In the advance polling that started at 6 am, a total of 1,010,843 has cast their ballots out of the eligible voters of 42,479,710.

By individual province and city, the one with the highest turnout ratio was South Jeolla Province with 5.55 percent. The area with the lowest turnout ratio was Daegu with 2.89 percent.

Pre-poll voting is available until the next day on the 5th without a separate registration. Anyone can cast a ballot with a valid ID in any of the 3,507 voting places across the country. The time for voting is from 6 am to 6 pm. For further information, visit the National Election Commission website and other online portals.

open@hankyung.com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19대 대선 사전투표 첫날 오전 11시, 투표율이 3.53%로 집계됐다고 4일 밝혔다.

이날 오전 6시부터 시작된 사전투표에는 선거인 4247만9710명 가운데 101만843명이 투표를 했다.

시도별로 보면 오전 11시 기준 사전투표율이 가장 높은 곳은 전남도로 5.55%를 기록했다. 반면 가장 낮은 곳은 대구이며 2.89%로 나타났다.

사전투표는 별도의 신고 없이 다음날까지 가능하다. 신분증만 있으면 전국의 모든 읍·면·동 투표소 등 3507곳에서 할 수 있다. 투표 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와 각종 포털사이트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