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I Will Embrace Everyone from Left to Right in Cabinet Appointment"...Moon Jae-in

May 03, 2017 08:39|May 04, 2017 08:55
facebook twitter print
I Will Embrace Everyone from Left to Right in Cabinet Appointment...Moon Jae-in
In relation to the next administration's cabinet, Minjoo Party candidate Moon Jae-in said, "Even though my party and I will be at the center, I will embrace everyone from reasonable progressive to reformist conservative politicians." His remarks are interpreted as a move to solidify his lead by welcoming everyone in rival camps.

He said this in a program in the Buddhist radio station, adding, "I feel it is extremely important to form a cabinet that includes everyone from all political spectrums." He also said on the previous day in a CBS radio program, "Once the election is over, I am willing to open dialog with the Korea Liberal Party," hinting a possibility of widest possible compromise across political ideologies.

As for the name of a prime minister who is not from the nation's southeast (as Moon is from the same region), he avoided revealing it, saying, "I have someone personally in mind, but this is not the right time to talk about it."

Moon added, "Purging corrupt elements in society is not contradictory with national reconciliation. These are like two sides of the same coin."

ceoseo@hankyung.com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일 차기 내각 구성과 관련해 “저와 민주당이 중심에 서되 굳이 진영을 가리지 않고 합리적인 진보부터 개혁적 보수까지 다 함께할 수 있다”고 밝혔다. ‘비문재인’ 진영까지 끌어안아 문재인 대세론을 굳히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문 후보는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총리부터 시작해 대탕평 내각을 구성하는 것이 대단히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대탕평 내각, 국민대통합정부를 구성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CBS 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도 “선거가 끝나면 자유한국당도 (협치의) 예외가 아니다”며 한국당과의 협치 가능성까지 열어놨다.

문 후보는 “다음 정부는 기본적으로 저 문재인과 민주당이 책임지는 정부라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면서도 “필요하다면 국민추천제를 통해 국민으로부터도 널리 추천받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섀도 캐비닛(예비 내각)의 핵심인 비영남 총리의 실명 공개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그는 “제가 염두에 두고 있는 분이 있지만 지금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계제는 아니다”며 “당하고 사전 협의도 해야 하고 여러 가지 고려할 부분이 남았다”고 설명했다.

문 후보는 “적폐청산과 통합이 따로 가는 것이 아니다. 동전의 양면 같은 것”이라며 “파사현정(破邪顯正: 그릇된 것을 깨고 바른 것을 드러냄)의 자세로 잘못된 것을 고치고 화쟁의 정신으로 통합된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선 종반부 판세와 관련해선 여유있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사상 처음으로 모든 정당이 ‘반문재인’을 외치는 상황이다. 그러나 그런 움직임은 두렵지 않다”며 “어떤 대결 구도가 펼쳐지더라도 정권 교체에 자신있다”고 말했다.

문 후보는 당선 이후 국정 우선순위에 대해 “지금은 외교 안보 위기의 급한 불부터 끄는 것이 시급하다”며 “이른 시일 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협의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제 공조를 끌어내 우리가 남북문제를 주도하면서 북한을 핵 폐기 협상 테이블에 나오도록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