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1Q Economic Growth Rate Hits Record High of 0.9%...Largely Due to Export Gain

April 27, 2017 11:15|April 27, 2017 11:15
facebook twitter print
Korea's economic growth rate for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has soared to 0.9 percent. It was largely supported by export growth that also led to higher construction and plant investment. The Bank of Korea said on April 27 that the real GDP for the January-March period was up 0.9 percent from the fourth quarter of last year. The fourth-quarter growth rate remained at a low of 0.5 percent. The growth spurt was thanks to the brisk overseas demand for semiconductors and display panels, with signs of improvement in consumer sentiments.

The biggest factor for the quarter's high growth was exports, especially of semiconductors, display panels, and machines which together rose 1.9 percent. The export sector made a negative growth of 0.1 percent in the previous quarter. The quarter's export growth rate was a record high in 15 months since the fourth quarter of 2015 when the figure was 2.1 percent.

The increase in exports was also buoyed by the recovery in the global economy that has made a solid growth lately with the United States and resource-rich countries making most of the gains. The year-on-year monthly export figure has increased for five consecutive months since November last year. According to the Korea Customs Service, the exports for the 20-day period between April 1 and 20 have been US$30.4 billion won, up 28.4 percent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open@hankyung.com
올해 1분기(1∼3월) 경제성장률이 0.9%로 상승했다. 글로벌 경기 회복으로 수출이 지속적인 회복세를 이어간 데다 건설투자와 설비투자도 증가하면서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가 점차 커지고 있다.

한국은행은 올해 1분기(1∼3월)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작년 4분기보다 0.9%(속보치)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27일 밝혔다. 분기별 성장률이 작년 4분기(0.5%)보다 0.4% 포인트나 뛰었다. 최근 반도체를 앞세운 수출이 개선세를 이어가고 있고 소비자심리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올해 1분기 경제성장을 주도한 일등공신은 수출이다. 수출은 반도체, 디스플레이, 기계 등을 중심으로 1.9% 늘었다. 작년 4분기 -0.1%를 기록했다가 올해 뚜렷한 반등세를 나타낸 것이다. 수출 증가율은 2015년 4분기(2.1%) 이후 1년 3개월 만에 최고치다.

수출 증가는 세계교역량의 영향을 받았다. 미국 경제의 성장세가 탄탄하고 국제유가 상승으로 자원개발국들의 경제도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전년 동기대비 수출액은 작년 11월부터 5개월 연속 증가했고 4월에도 좋은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수출액은 304억 달러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28.4% 늘었다.

건설투자도 1분기 성장률에 큰 몫을 했다. 1분기 건설투자 증가율은 5.3%로, 작년 4분기 마이너스(-1.2%)에서 크게 좋아졌다. 건설투자 증가율은 작년 1분기(7.6%) 이후 1년 만에 최고치다.

1분기 경제 성적표가 나쁘지 않지만, 아직 불안감이 완전히 가시지는 않았다. 더딘 내수 회복세가 숙제다. 민간소비 증가율은 0.4%로 작년 4분기(0.2%)보다 올랐지만, 작년 2분기(0.8%)나 3분기(0.6%)보다는 낮은 수준이다.

이주열 총재는 지난 13일 금융통화위원회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수출과 설비투자 회복세가 경기를 이끌고 있지만, 소비는 여전히 저조하다"고 지적했다.

대외 악재도 곳곳에 남아있다. 미국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주의와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등 대외여건이 녹록지 않다. 특히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은 지난 25일(현지시간)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개정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