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Two Leading Presidential Candidates Announce Schemes to Protect Tenants

April 26, 2017 08:07|April 26, 2017 08:07
facebook twitter print
Two Leading Pres

Both leading presidential candidates, Minjoo Party's Moon Jae-in and People's Party Ahn Cheol-soo, have offered that they would introduce schemes to strengthen the rights of tenants vis-à-vis landlords including ceilings on monthly and upfront deposit rental contracts and the tenant's rights to ask contract renewal.

Moon of the Minjoo Party recently promised that he would push for a scheme to allow tenants to demand renewal of one-year rental contracts once or twice while introducing a rent control by which landlords can raise rental price up to a certain percentage every year. In addition, he pledged that the government will give a tax break on rental income below a certain level while giving subsidies to those homeowners who initiate renovation on their rental properties.

In his book of pledges published on April 24, Ahn also said he would introduce schemes to protect tenants, including the lengthening of rental contracts up to four years from current two years while limiting the annual growth rate of rental price to 5 percent.

Hong Joon-pyo, contender for the Korea Liberal Party, has not made any pledges in relation to tenant protection. He is of the opinion that such matters must be determined by market mechanism and the government shouldn't meddle into them.

Shim Kyo-un, professor of real estate at Konkuk University, said, "The presidential candidates' pledges to protect tenants may backfire and rather increase the rental price in the short run and reduce the number of properties on the market in the long run."

delinews@hankyung.com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가 모두 전·월세 상한제와 임대차계약 갱신청구권을 공약으로 내놨다. 누가 당선되든 차기 정부에서 두 제도가 도입될 가능성이 커졌다.

문 후보는 임차인이 원하면 기존 임대차계약을 한두 차례 추가 연장할 수 있도록 하는 임대차계약 갱신청구권과 연간 전·월세 인상폭을 일정 수준 이하로 제한하는 전·월세 상한제를 단계적으로 제도화하겠다고 최근 공약했다.

임대인이 자발적으로 주택임대사업자로 등록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일정 수준 이하 임대소득에 대한 비과세, 사회보험료 특례 부과, 리모델링 지원 등의 인센티브를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안 후보도 지난 24일 발표한 공약집에서 임대차계약 갱신청구권과 전·월세 상한제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기존 2년인 임대차계약을 한 차례 더 연장해 최대 4년간 거주할 수 있도록 하고, 연간 임차료 상승률을 5% 이내로 제한한다는 내용이다. 문 후보의 단계적 도입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갔다는 평가다. 임대사업자 등록과 임대차 내용 신고도 의무화하기로 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후보는 주택임대차 보호 관련 공약을 내놓지 않았다. 임대차계약은 시장에서 자율적으로 이뤄져야 한다는 의견이다.

심교언 건국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단기적으로 임대료 폭등, 중장기적으로는 임대 물량을 줄여 오히려 서민 주거환경을 악화시킬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