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No. of Unemployed with Higher Than University Level Education Tops 500,000 Level

April 24, 2017 14:59|April 24, 2017 14:59
facebook twitter print


The number of the unemployed with higher than university level education passed the 500,000 mark for the first time in Korea's history. According to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on April 23, the number of people with no job totaled 1,167,000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up 1.2 percent or 14,200 from a year ago.

 

Of the total, the people with educational attainment higher than university accounted for the largest share of 46.5 percent or 543,000. Following them were high school graduates (451,000), lower than elementary school graduates (99,000), and middle school graduates (75,000).

 

The unemployment rate of the higher than university level graduates stood at 4.4 percent, the second highest behind the lower than elementary school graduates (5.3%).

 

The number of non-economically active population stood at 16,552,000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down by 0.1 percentage point or 16,500 from a year before.

 

Key factors behind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the unemployed with high educational attainment include the widening wage gap between large- and small- companies and between regular and non-regular job positions.

 van7691@hankyung.com 

대학 졸업 이상 학력을 갖춘 고학력 실업자가 분기 기준으로 사상 처음 50만명을 넘어섰다.

23일 통계청에 따르면 올 1분기 실업자는 116만7000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1만4200명) 증가했다.

대졸 이상인 실업자가 전체 실업자의 46.5%(54만3000명)로 가장 많았다. 고졸 실업자가 45만1000명이었고 초졸 이하 9만9000명, 중졸 7만5000명의 순이었다. 실업률도 대졸 이상이 4.4%로 초졸 이하(5.3%) 다음으로 높았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655만2000명으로 작년 1분기보다 0.1%(1만6500명) 감소했다.

실업 통계에서 제외되는 비경제활동인구는 일을 할 수 있는 능력이 없거나 일자리가 없어 구직을 포기한 사람 등이 포함된다. 고졸이 591만3000명으로 가장 많았고 대졸 이상 352만8000명, 초졸 이하 372만3000명, 중졸 338만7000명이었다. 대졸 이상 비경제활동인구가 350만명을 넘은 것도 올 1분기가 처음이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정규직과 비정규직 등의 임금 격차 확대가 ‘대졸 백수’가 늘어난 배경으로 꼽힌다.

임도원 기자 van7691@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