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Prez. Trump Orders Commerce Dept. to Investigate Steel Imports from Korea and China

April 21, 2017 09:30lApril 21, 2017 09:30
facebook twitter print
U.S. President Donald Trump ordered the Department of Commerce to investigate whether steel imports from countries like Korea and China would harm America's national security. This is the first significant protectionist move by the Trump administration and may trigger other import restriction measures such as safeguard actions.

President Trump signed on April 20 a directive to examine whether steel imports should be restricted for national security grounds under Section 232 of the Trade Expansion Act in 1962 in a meeting with steel industry executives and Secretary of Commerce Wilbur Ross in attendance.

In the signing ceremony, Trump said, "This is a historic day for American steel" and added he will "fight for American workers and the American steel industry."

Section 232 of the Trade Expansion Act stipulates that the commerce department investigate incidents in which American national security is compromised due to certain import goods. Since its passage in 1962, it was applied to only one instance in 2011 when the department made investigations on ion ore and semi-produced steel products. This is highly unusual for the president to sign a directive based on the rarely invoked provision.

Trump insisted that the latest measure has nothing to do with China in a move to induce the country to persuade North Korea to give up its nuclear ambition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국과 중국을 비롯한 외국산 철강 수입이 미국의 안보를 침해하는지를 조사하라고 상무부에 지시했다.

조사 결과에 따라 '세이프가드'(긴급수입제한) 발동 등 수입 제한 조치가 잇따를 것으로 전망돼, 트럼프 정부의 보호무역 장벽이 한층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2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윌버 로스 상무장관과 미 철강업계 최고경영자(CEO)들이 참석한 가운데 철강 수입에 대해 무역확장법 232조를 발령하는 내용의 행정각서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식에서 "미국산 철강을 위한 역사적인 날"이라며 "미국 근로자와 미국산 철강을 위해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무역확장법 232조는 수입 제품의 미국 안보 침해 여부를 상무부가 조사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1962년 이 법이 제정된 이후 2011년 철광석과 철강 반(半)제품에 대한 조사를 한 것이 유일한 법 적용 사례인데다가, 대통령이 직접 이 조항을 발령한 것은 매우 이례적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정부가 55년 된 무역확장법 232조를 되살려 국가 안보를 이유로 철강 수입에 새 무역장벽을 도입하려 한다"고 보도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조치가 북한 핵 해결을 위해 중국의 적극적인 협력을 끌어내기 위한 조치와는 무관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