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Minjoo Party Candidate Moon Unveils "100 Day Plan for Job Creation"

April 18, 2017 14:34|April 18, 2017 14:34
facebook twitter print

Moon Jae-in, the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Minjoo Party, announced on April 17 that he would draw up a revised supplementary budget of 10 trillion won if he is elected as the President of Korea on the May 9 election. The supplementary budget would be used to promote job creation in both the public and private sector.

 

During his visit to Sambo Motors, a mid-sized specialist in auto parts located in the Seongseo Industrial Complex in Daegu, Moon unveiled his "100 Day Plan for Job Creation."

 

Moon said, "The government drew up a revised supplementary budget of 17.2 trillion won when the global financial crisis occurred and 9.7 trillion won when the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spread."

 

He stressed, "As a special measure to stabilize the livelihood of people who are suffering from the worst-ever economic difficulty, we should pursue a more proactive fiscal policy." Moon added, "The revised supplementary budget would be used to create jobs throughout the entire sectors of the society, with more focus on the public sector, SMEs, and startups."
silver@hankyung.com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취임 직후 10조원 규모의 일자리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하겠다고 17일 밝혔다. 공공부문과 민간부문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서다.

문 후보는 이날 대구 성서공단에 있는 중소기업인 삼보모터스를 방문한 자리에서 이 같은 내용의 ‘일자리 대통령 100일 플랜’을 발표했다. 문 후보는 “2009년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17조2000억원,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도 9조7000억원의 추경 예산을 편성했다”며 “역대 최악의 민생위기를 해결하기 위한 특단의 대책으로 재정이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계획분을 일자리 추경으로 잡고 사회간접자본(SOC) 대신 일자리에만 예산을 즉각적으로 집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구체적인 추경 투입 분야에 대해 “공공부문을 중심으로 중소기업 혁신 일자리,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일자리,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및 벤처 일자리, 사회적 경제 일자리 등 모든 분야에 적극적으로 투입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문 후보는 “일자리 정책의 컨트롤타워인 대통령 직속 국가일자리위원회를 설치하고 일자리 중심의 행정체계를 확립하겠다”며 “정상화된 노사정위원회와 일자리위원회의 호흡을 맞춰 역량을 모으겠다”고 강조했다.

은정진 기자 silver@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