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Make Military Service Opportunity for Young Men...Pay Soldiers 1 Mil. Won Monthly Salary

March 21, 2017 08:03lMarch 21, 2017 08:54
facebook twitter print
Make Military Service Opportunity for Young Men...Pay Soldiers 1 Mil. Won Monthly Salary

The situation in the Korean Peninsula is highly volatile given the series of missile tests by North Korea and the deployment of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system in South Korea. Nonetheless, major presidential candidates for the upcoming May election are offering populist promises such as shorter mandatory military services for young men without proposing clear visions on security and defense issues.

The main reason for the candidates to advocate for increasingly shorter military service length is based on the mentality that military service is something you have to avoid at all cost. Experts, however, cautioned that it is imperative for our society to create a milieu in which young people could feel proud of serving in the military.

In order to do so, some suggested that the government pay the soldiers well while giving academic credits for the duration of their military service. Others said that instead of giving them monthly pay outright, some of it must be kept in a saving account so that they can use the money for college tuition or business funds after discharge.

Just like some local governments pay young people monthly stipends, it is an equally meaningful measure for the soldiers to save up for the future. It is estimated that about 4 trillion won a year will be needed to raise the current average monthly salaries of 216,000 won to 1 million won in stages. But the Ministry of Defense said this is doable as long as the government has willingness to pull it off.

redael@hankyung.com

북한의 잇단 탄도미사일 발사, 주한미군의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등을 놓고 한반도 정세가 요동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력 대선주자들은 뚜렷한 안보관을 제시하지 않은 채 병사 복무 기간 단축 등 표를 노린 ‘포퓰리즘 공약’을 내세우고 있다.

복무 기간 단축 공약에는 군복무는 ‘가능하면 피해야 할 부담’이라는 인식이 바탕에 깔려 있다고 전문가들은 진단했다. 국방은 정치 흥정의 대상이 아닌데 득표 유·불리로 접근하려 한다는 지적이다.

전문가들은 군복무를 자랑스럽게 생각할 수 있는 사회 분위기 조성과 다양한 혜택 제공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부분 20대 초반 젊은 나이에 국가의 부름을 받는 만큼 그들이 자긍심을 갖고 군복무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해야 한다.

이를 위해 병사에게 월 100만원 수준의 월급을 주고 군복무 기간을 학점으로 인정해 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작지 않다. 월급 가운데 상당 부분을 저축하도록 해 제대 뒤 대학 학자금이나 창업, 취업 준비를 위한 자금으로 활용하도록 하면 훨씬 보람 있는 군복무가 될 것이라는 지적이다.

일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청년수당 등 명목으로 청년들에게 돈을 지급하고 있다. 국방 의무를 수행하는 병사들에게 월급을 올려줘 제대 뒤 미래 설계에 보탬이 되도록 하는 것이 더 의미 있고, 현실성 있는 정책이라는 평가다.

올해 21만6000원인 병장 월급을 5년 동안 단계적으로 올려 100만원 수준에 이르게 하려면 연 4조원 정도의 예산이 필요하다. 정책 의지만 있다면 감당할 수 있는 수준이라는 게 국방부 판단이다.

정태웅 기자 redael@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