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China Buys More Intermediate Goods from Korea While Bashing Korea

March 16, 2017 07:59lMarch 16, 2017 08:34
facebook twitter print
China Buys More Intermediate Goods from Korea While Bashing Korea

In a situation where China is out to retaliate against Korean businesses including Lotte Mart for the Korean government's decision to deploy the Terminal High Altitude Area Defense (THAAD) system and now bans its people from traveling to Korea in groups beginning on March 15, it is ironically increasing its imports of components and intermediate goods from Korea such as semiconductors and displays.

Given China is dependent heavily on processing trade, it would be difficult for the country to sever ties with Korean industry entirely. China imported semiconductors worth US$4.34 billion in February this year, up 75.9 percent from the same month in the previous year. Korea's semiconductor exports to China fell abruptly in July last year after the Korean government announced it would allow the U.S. Forces to bring in THAAD system in its soil. After falling 4.9 percent in July year on year, Korea's semiconductor exports dropped 23.1 percent in August.

But the declining trend didn't last long. In September, just two months after the THAAD announcement, Korea's exports to China climbed up 7.1 percent, followed in December by 22.3 percent to $5.86 billion. Of all the exports to China, semiconductors and other intermediate goods account for 78.4 percent.

Yoo Byung-gyu, president of the Korea Institute for Industrial Economics & Trade, said, "The items for which the Chinese government impose sanctions are mostly not directly related to its own industries including consumer goods, tourism, and cultural contents. If it does something against any of the manufacturing industries, it is fully aware that there will be backlashes. As the two economies are now inseparable, we need wisdom to think economics apart from politics." 

beje@hankyung.com

중국이 한반도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빌미로 롯데 등에 대해 노골적인 경제보복에 나선 데 이어 15일부터는 자국민의 한국 단체관광을 금지했다. 이와 대조적으로 한국산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부품·소재 수입은 크게 늘리고 있다. 양국 분업구조상 중국은 한국산 중간재를 수입해 완제품으로 가공한 뒤 제3국에 수출하는 가공무역 의존도가 매우 높다. 중국이 정치적인 이유로 한국 산업 전반으로 무역 제한 조치를 확대하기 어려운 이유다.

중국은 지난 2월 한국에서 43억4000만달러어치의 반도체를 수입했다. 작년 같은 달보다 75.9% 증가한 수치다. 대(對)중 반도체 수출은 지난해 7월 한국과 미국이 사드 배치를 발표한 직후 급감했다. 작년 7월 대중 반도체 수출은 4.9% 감소했고, 8월에는 23.1%까지 줄었다.

이 같은 감소세는 오래가지 않았다. 사드 배치 발표 두 달 만인 작년 9월 수출은 7.1% 증가했고, 작년 12월에는 22.3% 늘어난 58억6000만달러어치가 중국에 수출됐다. 올 1월에는 수출 증가율이 50.6%였다. 한국의 대중 수출 품목 중 78.4%가 반도체 등 중간재로 분류된다.

유병규 산업연구원장은 “중국이 무역제재를 가하는 품목은 소비재, 관광상품, 문화콘텐츠 등 중국 경제에 직접적인 타격이 없는 것들”이라며 “제조업분야를 제재하면 중국도 충격이 올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유 원장은 “양국 경제가 상호의존적 관계이기 때문에 정치와 경제를 분리해서 생각하는 지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