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Moon Jae-in's Approval Rating Falls to Below 30% After Park's Impeachment Upheld

March 14, 2017 15:11|March 14, 2017 15:11
facebook twitter print

Moon Jae-in, former head of the main opposition Minjoo Party, continuously maintains his unrivaled No. 1 position among presidential candidates in Korea but his approval rating failed to exceed the 30 percent.

 

According to a poll conducted with 2,046 voters aged over 19 in nationwide cities, 29.9 percent of the respondents most favored Moon as Korea's next President.

 

Yonhap News and KBS commissioned Korea Research to conduct the poll which was carried out during the period from March 11 to 12 after the impeachment of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was upheld by the Constitutional Court.

 

The approval rating is similar to the level of 29.8 percent seen in the previous survey conducted from February 5 to 6. According to another survey (from March 10 to 11) conducted by the Seoul Economic Daily through Hankook Research, Moon's approval rating fell to 28.0 percent from the previous survey's 30.7 percent.

 

In contrast, the approval ratings for other presidential candidates including Ahn Hee-jung, Governor of South Chungcheong Province, Lee Jae-myung, Mayor of Seongnam City, and Ahn Cheol-soo, former leader of the People's Party, gained slightly.
ace@hankyung.com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대선후보 중 부동의 1위를 유지하고 있지만 지지율은 30%를 넘지 못했다.

연합뉴스와 KBS가 박근혜 대통령 파면 직후인 지난 11~12일 코리아리서치에 의뢰해 전국 만 19세 이상 유권자 2046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2%포인트) 결과, 응답자의 29.9%가 가장 선호하는 대선주자로 문 전 대표를 꼽았다. 탄핵 전인 2월5~6일 조사 때인 29.8%와 비슷한 수준이다.

서울경제신문이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10~11일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여론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3.1%포인트)에서도 문 전 대표는 28.0%의 지지율을 보였다. 6~7일 조사에서는 30.7%였지만 탄핵 이후 20%대로 밀렸다.

반면 안희정 충남지사와 이재명 성남시장,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지지율은 소폭 반등했다. 코리아리서치에 따르면 안 지사의 지지율은 직전 조사(14.2%)보다 소폭 상승한 17.0%로 2위에 올랐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은 9.1%로 3위였지만 직전 조사 때(11.2%)보다 2.1%포인트 하락해 지지율이 한 자릿수로 떨어졌다.

박 대통령의 탄핵 여파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이 시장과 안 전 대표의 지지율은 2.7%포인트, 2.1%포인트씩 상승하며 9.0%, 8.4%의 지지도를 기록해 각각 4, 5위에 올랐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전예진 기자 ac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