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5 Years Since Passage of Korea-U.S. FTA: Korea Didn't Benefit a Lot from the Pact

March 14, 2017 08:33lMarch 14, 2017 15:02
facebook twitter print
5 Years Since Passage of Korea-U.S. FTA: Korea D

Even though Korea's trade surplus with the United States has exceeded US$100 billion for the past five years since the passage of the Korea-U.S. free trade agreement, the share of surplus that has benefited from the FTA was only 20 percent. The remaining $80 billion was primarily due to the item's competitiveness. As for the number of items for which the United States benefited from the trade agreement, it was 16 out of 20. During the same period, U.S. companies have invested $7.9 billion in Korea while Korean ones put $37.0 billion in the United States.

The figures were results of an analysis made by the Korea Economic Daily based on data provided by the Korea Customs Service on the fifth anniversary of the Korea-U.S. FTA passage. Yoo Byung-gyu, head of the Korea Institute for Industrial Economics & Trade, said, "The figures show that free trade benefits both sides of trade relations unlike Donald Trump's argument that it has benefited Korea only."

According to the Korea Customs Service, the total amount of surplus enjoyed by Korea from 2012 to 2016 was $109.7 billion, of which the portion benefited directly by the FTA was $22.0 billion. The rest of $87.7 billion came from items that were not subject to the FTA tariff concession. Semiconductors and smartphones, the major two items for which Korea earned most surplus, had been exempted from tariff imposition even before the FTA.

As for the United States, the exports of items such as fruits, nuts, and beef which were given tariff reduction by the FTA have increased substantially since the 2012 agreement. The number of items for which any of the two countries benefited among top-20 export items was 16 for the United States and 12 for Korea.

beje@hankyung.com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이 발효된 뒤 지난 5년간 한국의 대(對)미국 흑자는 1000억달러를 넘었지만, 이 가운데 FTA 수혜를 본 비중은 20%가량에 불과했다. 나머지 800억달러 이상은 FTA에 상관없이 한국산 제품의 경쟁력 때문에 수출이 늘어 흑자를 봤다. 양국의 수출 상위 20개 품목 중 FTA 수혜를 본 품목은 미국도 16개에 달했다. 같은 기간 미국 기업은 한국에 79억달러를 투자했지만, 한국 기업은 이보다 다섯 배 가까이 많은 370억달러를 미국에 투자했다.

이 같은 숫자는 한국경제신문이 13일 한·미 FTA 타결 10년, 발효 5년을 맞아 관세청의 수출입 무역통계 및 양국 외국인직접투자(FDI) 금액을 분석한 결과다. 유병규 산업연구원장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주장과 달리 자유무역은 어느 한쪽에 일방적이라기보다 양국 모두에 이득이라는 걸 보여주는 수치”라고 말했다.

관세청에 따르면 2012년 이후 작년까지 한국이 미국과의 무역에서 거둔 흑자는 1097억달러로, 이 가운데 FTA 관세 혜택을 받아 발생한 흑자액은 220억달러였다. 나머지 877억달러는 FTA 관세 혜택 대상이 아닌 품목에서 나왔다. 한국이 흑자를 거둔 주요 수출품인 반도체 스마트폰 등은 FTA 전부터 무관세를 적용받았다. 미국은 과일 견과류 소고기 등 FTA 수혜 품목의 한국 수출이 크게 늘었다. FTA 발효 이후 두 나라 간 수출이 증가한 상위 20개 품목을 조사한 결과에서도 미국은 FTA 수혜 품목이 16개에 달했고, 한국은 12개였다.

FTA에 따른 시장개방 효과로 양국 간 투자도 늘었다. 한국 기업의 5년간 미국 투자액은 370억달러로 관련 통계가 집계된 1968년 이후 총투자액(774억달러)의 절반가량에 달했다. 같은 기간 미국 기업의 한국 투자액은 79억달러로 5분의 1 수준이었다.

이태훈 기자 bej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