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Korean Exports Down 5.9% in 2016

January 02, 2017 09:24lJanuary 02, 2017 09:24
facebook twitter print

Korea's exports fell for two straight years in annual terms. The country, however, posted a trade surplus as its imports also declined. According to the Ministry of Trade, Industry, and Energy on January 1, the nation's exports amounted to US$495.5 billion last year, down 5.9 percent from a year ago.

 

Given that the nation's shipments recorded a negative growth of 8 percent in 2015, the country suffered a negative export growth for two consecutive years.

 

Imports also fell 7.1 percent year on year to $405.7 billion, leading to a trade surplus of $89.8 billion, down slightly from $90.3 billion a year before.

 

Although the country achieved a "recession-type trade surplus" last year, some positive factors arose from the fourth quarter of last year. In December 2016, the nation's exports amounted to $45.1 billion, up 6.4 percent from a year earlier. This was the first time for the country's exports to rise for two straight months since October 2014.

 

The nation's December trade surplus amounted to $7.0 billion, with the nation's trade surplus being sustained for 59 months in a row.

open@hankyung.com

우리나라 연간 수출액이 2년 연속 감소했다. 수입액 역시 줄어들면서 무역수지는 흑자를 기록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16년 전체 수출액이 4955억 달러로 전년보다 5.9% 줄었다고 1일 밝혔다. 앞서 2015년 수출 증가율이 -8%를 보인 데 이어 2년 연속 감소세다.

수입액은 4057억 달러로 전년보다 7.1% 줄었다. 따라서 무역수지는 898억 달러 흑자였다. 흑자폭은 전년(903억 달러) 대비 소폭 줄었다.

2016년 한 해 무역은 규모가 줄면서 '불황형 흑자'를 보였지만 지난해 4분기부터의 흐름을 보면 긍정적으로 평가할 만한 요인도 있다.

지난해 12월 수출은 451억 달러로 전년 대비 6.4% 증가했다. 수출이 2개월 연속 오른 것은 2014년 10월 이후 26개월 만이다. 월간 무역수지는 70억 달러 흑자로 59개월 연속 흑자 행진을 이어갔다.

지난해 4분기 수출도 전년 동기 대비 1.9% 늘어나 2014년 4분기 이후 2년 만에 증가세로 전환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