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Taihan Electric Wire Lands $74 Mil. Cable Deal in Saudi Arabia

November 07, 2014 15:17|November 07, 2014 17:24
facebook twitter print
Taihan Electric Wire Co. said on November 6 that it won two orders worth US$74 million to supply 380-kV electric cables for the Riyadh Metro in Saudi Arabia. The company will supply the whole set of ultra-high-voltage cables and connecting parts while taking charge of the whole process from design to construction and testing under a turnkey contract.

According to a Taihan Electric Wire official, the company won two large-scale orders in a row following a 500-kV underground ultra-high-voltage cable project from the United States, thereby positioning itself as a leading supplier in the high-end underground high-voltage cable segment.

The Riyadh Metro, initiated by the Saudi Arabian government at the cost of $25 billion, is one of the largest projects in the country's history to reach the whole city. Taihan Electric Wire will supply about two-thirds of the requirements for the whole subway project. It also expects to win additional orders related to the metro such as new power substations and other infrastructures.

Taihan Electric Wire has maintained a strong presence in the Middle Eastern market. Especially in the area of high-end 380-kV cables it has accounted for more than 50 percent of the market since 2012. In the whole Middle East, it takes about 40 percent of the market share.

hms@hankyung.com
enews@hankyung.com
대한전선은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도 리야드에 건설 중인 초대형 지하철 '리야드 메트로'를 위한 380kV 신규 전력망 구축 공사 2건을 총 7400만달러에 수주했다고 6일 밝혔다.

대한전선은 이번 공사에 초고압케이블을 포함해 접속자재까지 제품 일체를 공급하고 전력망 설계와 연결공사, 검사 관련 업무 일체를 턴키(Turn-key) 방식으로 진행한다.

회사는 미국내 최초 500kV 지중 초고압케이블 프로젝트를 수주한 데 이어, 사우디아라비아에서 380kV 지중 초고압케이블 프로젝트 2건을 연이어 수주하는 등 380kV 이상 하이엔드급 지중 초고압케이블 분야에서 막강한 경쟁력을 입증했다고 설명했다.

리야드 메트로는 사우디 정부가 리야드 전역에 걸쳐 동시에 구축하는 총 예산 25조원 규모의 대형 지하철 사업이다. 대한전선은 가장 주요한 전력망인 380kV 3개망 중 2개망에 대한 수주를 따내 케이블 발주 물량의 약 60%를 공급한다. 또 이번 수주와 연관해 신규 변전소 등 전력 인프라 구축을 위한 입찰도 예정돼 있어 추가 수주도 기대하고 있다.

대한전선은 중동 전력 시장에서 강세를 보여왔다. 특히 하이엔드급이라고 할 수 있는 380kV급 이상을 기준으로 사우디에서는 2012년 이후 50%의 시장 점유율을, 중동 전체에서도 약 40%의 시장 점유율을 보이며 선두를 지키고 있다.

사우디를 포함한 중동 지역은 정부차원의 사회간접자본 투자로 초고압케이블의 발주가 크게 증가하는 추세여서, 미래 전선시장의 주도권을 가늠할 주요 시장으로 평가받고 있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전통적으로 강세였던 중동을 포함해 미국 러시아 인도 시장을 중심으로 하이엔드급 초고압케이블 시장이 크게 성장할 것"이라며 "이 지역들에서 이미 높은 기술력과 영업력을 인정받아 온 만큼 축적된 경험과 노하우, 실적을 바탕으로 수주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한민수 기자 hms@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