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Renault Samsung Starts Mass-production of Electric Vehicle SM3 Z.E.

October 15, 2013 12:49|October 15, 2013 13:04
facebook twitter print
Renault Samsung announced that it will start producing electric vehicle SM3 Z.E. at its Busan factory from October 14.

On the day, the company will hold a ceremony at its Busan plant to celebrate the launching of SM3 Z.E. mass production, attended by many dignitaries, including its president Francois Provost.

With Renault Samsung’s Busan plant establishing a mass-production system for SM3 electric vehicles, the Busan Metropolitan City government plans to introduce electric taxis and expand charging stations across the city from next year.

Renault Samsung has already secured pre-orders for 500 electric vehicles and plans to produce 4,000 electric cars a year from next year.

A Renault Samsung official said, “We will expand the supply of our models for the Busan Metropolitan City government’s electric taxi program and the Seoul Metropolitan City government’s car sharing program.”

enews@hankyung.com
르노삼성자동차는 14일부터 부산공장에서 전기자동차 'SM3 Z.E.'를 생산한다고 밝혔다.

이날 부산공장에선 프랑수아 프로보 사장을 비롯해 허남식 부산광역시장, 김석조 부산시의회 의장, 조성제 부산상공회의소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SM3 Z.E. 양산개시 기념식을 갖는다.

부산시는 르노삼성 부산공장이 SM3 전기차의 양산체제를 갖춤에 따라 내년부터 전기택시 도입과 충전시설 확충에 나설 예정이다.

르노삼성은 이미 제주특별자치도의 전기차 민간보급 사업에 나서는 등 올해 사전계약 물량 500대를 확보했으며, 내년부터 연간 4000대 규모의 전기차를 생산할 예정이다.

르노삼성 관계자는 "성공적인 민간 보급에 이어 부산시 전기차 택시와 서울시 카쉐어링까지 보급 모델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부품 국산화 진행과 함께 지역 경제발전의 한 축을 담당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김정훈 기자 lenno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