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Hyundai E&C Wins $380 Mil. Watertown Complex Project in Singapore

August 31, 2012 01:34|08 31, 2012 07:30
facebook twitter print
Hyundai Engineering & Construction said on August 30 that it has won a project to build the Watertown Punggol complex promoted by Emerald Star Ltd. and FC Retail Trustee Ltd. of Singapore. The total cost of construction is estimated at US$380 million.

The complex, to be located in the northeast part of the city state, consists of eleven 11- to 14-story apartment buildings (992 units), a three-story shopping mall, underground parking lot and other amenities.

Hyundai E&C Wins $380 Mil. Watertown Complex Project in Singapore
Currently, Hyundai E&C is undertaking a total of 11 projects in Singapore worth $3.9 billion, including an underground oil storage complex in Jurong Island, a downtown subway line, Asia Square Tower 2, Pasir Ris condominium, and the South Beach complex.

The company has been doing business in Singapore for more than 30 years since 1981, completing landmark projects such as the Pulau Tekong reclamation works, Singapore Changi Airport, Suntec City Mall, and the Marina Centre.

truth@hankyung.com
enews@hankyung.com
현대건설은 싱가포르 부동산개발업체인 에메랄드스타·FC리테일사가 추진하는 ‘워터타운 복합단지’사업의 공사를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총 공사비는 3억8000만달러(약 4300억원) 규모다.

이 단지는 싱가포르 북동부 풍골(Punggol) 지역에 지상 11~14층짜리 아파트 11개동(992가구)과 3층 규모의 쇼핑몰, 지하주차장 등의 부대시설로 구성됐다. 공사기간은 45개월이다.

현대건설은 1981년 ‘플라우 테콩 매립공사’를 시작으로 싱가포르에서 지난 30년간 창이공항, 선텍시티, 마리나센터, 유류비축기지 등 기념비적인 건축·토목 공사를 수행해왔다. 현대건설은 현재 싱가포르에서 주롱섬 앞바다 해저에 시공 중인 주롱 석유비축기지 공사, 도심 지하철 공사, 아시아스퀘어타워, 파시르리스 콘도미니엄, 사우스비치 복합단지 개발공사 등 11건, 39억달러 규모의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조성근 기자 trut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