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LG Electronics to Invest $25 Mil. to Build New EV Parts Plant in Michigan

August 23, 2017 09:58l08 23, 2017 16:36
facebook twitter print
LG Electronics to Invest $25 Mil. to Build New EV Parts Plant in Michigan

LG Electronics said on August 23 that it would establish an electric car parts plant in Hazel Park, outside Detroit, Michigan, by investing about US$25 million. The proposed plant will be built in a 215,000-square-meter site within the first quarter of 2018. The company will produce battery packs for electric cars, with plans to expand the line-ups to other electric car components in the future.

LG explained that the locational decision was based on the proximity to the Vehicle Components North America Business Center in Troy, Michigan, as well as the incentive package offered by the state government of Michigan. 

Michigan is a state with major car assembly plants and Hazel Park is just outside of Detroit. LG Electronics and the Michigan state government expected the new plant would create more than 300 new jobs.

hana@hankyung.com
LG전자는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 교외 헤이즐파크(Hazel Park)에 약 2500만 달러(약 285억원)를 투자해 전기차 부품 공장을 설립한다고 23일 밝혔다.

미시간주 전기차 부품 공장은 연면적 2만2000㎡ 규모로 2018년 1분기 내에 구축 완료될 예정이다. LG전자는 이곳에서 전기차용 배터리팩(Battery Pack)을 생산하게 된다. 향후 모터 등 주요 전기차 부품으로 생산품목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LG전자는 미시간주 트로이(Troy)에 위치한 VC북미사업센터와의 시너지, 주정부 자금 및 채용 지원과 같은 각종 인센티브 등을 감안했다고 발표했다. 이 지역 공장 부지 및 건물을 임차해 생산설비를 구축하게 된다.

미시간주는 주요 완성차 업체들이 밀집해 있고, 헤이즐파크는 미시간주 동남부의 공업도시 디트로이트 교외에 있다. LG전자와 미시간주는 이번 공장 설립으로 약 300여 개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이번 미시간주 공장 설립을 통해 대표적인 신성장 사업의 하나로 육성 중인 자동차 부품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LG전자에서 자동차 부품 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VC사업본부는 2015년 실적을 처음 공시한 이후 2016년 매출액은 전년 대비 51.3% 증가한 2조7730억원을 올렸다. 상반기에 전년 동기 대비 42.7% 증가한 1조759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는 등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

LG전자는 작년말 미국과 올해 국내에서 출시된 GM의 순수 전기차 ‘쉐보레 볼트(Bolt) EV’에 구동모터와 인버터, 배터리팩 등 핵심 부품 11종을 공급하는 등 부품 기술력을 인정받은 바 있다. 이와 관련 지난 3월 GM이 개최한 ‘올해의 협력사(GM Supplier of the Year)’ 행사에서 LG화학과 함께 ‘올해의 혁신상(Innovation Award)’를 수상했다.

미시간주 릭 스나이더(Rick Snyder) 주지사는 “전기차, 자율주행차 등 차세대 자동차 부품 분야를 선도하고 있는 LG전자가 미시간주와 함께 자동차 산업의 미래를 만들어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우종 LG전자 VC사업본부장은 “이번 공장 설립은 전기차 시대를 준비하는 미국 완성차 업체들에게 LG전자가 최고의 파트너로 자리매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미국 전기차 시장은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미국은 중국(25만7929대), 유럽(10만8639대)과 함께 지난해 10만4178대의 순수 전기차가 팔린 3대 전기차 시장이다. 올해부터 2020년까지 미국 전기차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은 65.5%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김하나 한경닷컴 기자 han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