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Auto Industry Interest Group Warns Moving Operations Overseas If Kia Loses Lawsuit

August 11, 2017 08:20l08 11, 2017 08:42
facebook twitter print
Ahead of the lower court decision on the definition of ordinary wage involving Kia Motors as a defendant, the nation's car makers warned that they would move their plants overseas if Kia loses the lawsuit. The Korea Automobile Manufacturers Association whose members include Hyundai Motor, Kia Motors, GM Korea, Renault Samsung, and Ssangyong Motor, said in a statement, "If Kia Motors must pay an additional labor cost of 3 trillion won after the ordinary wage litigation, we have no choice but to consider moving our operations overseas."

The industry group also said that a crisis in Kia Motors, which accounts for 37 percent of the nation's automobile output, would spread quickly to more than 3,000 primary, secondary and tertiary suppliers. It also warned that the loss of Kia Motors in the suit will embolden unions of other car makers and auto parts suppliers to raise their own suits, which would result in a crisis of the whole auto industry. The association appealed to the judges that the court takes special care in making the decision given the industry faces an unprecedented situation.

The statement said, "We in the association beseech you to make wise decisions so that the automobile industry, which currently creates manufacturing output of 13.6 percent, employment of 11.8 percent, and exports of 13.4 percent, can keep contributing to the national economy."

cmjang@hankyung.com
기아자동차의 통상임금 소송 1심 판결을 앞두고 국내 완성차업체들이 공장 해외 이전 가능성을 언급하며 ‘배수진’을 쳤다.

현대 기아 한국GM 르노삼성 쌍용 등 국내 완성차 5개 사를 회원으로 둔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10일 성명을 통해 “기아차가 통상임금 판결로 3조원의 추가 인건비 부담을 질 경우 회사 경쟁력에 치명타를 입을 것”이라며 “통상임금에 따른 기업의 인건비 부담이 현실화하면 생산거점을 해외로 옮기는 방안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완성차업계는 국내 자동차 생산의 37%를 차지하는 기아차의 경영위기는 곧바로 3000여 개 1·2·3차 협력업체로 전이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다른 완성차 및 부품업체 노조들의 ‘줄소송’으로 자동차산업 전체가 위기에 처할 것이란 우려도 내놨다. 업계는 이런 이유로 “자동차산업이 당면한 위기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사법부의 신중한 판결이 이뤄지길 간절히 요청한다”고 호소했다. 이어 “국내 제조업 생산의 13.6%, 고용의 11.8%, 수출의 13.4%를 떠받치고 있는 자동차산업이 일자리 창출에 계속 기여할 수 있도록 현명한 판단을 해달라”고 당부했다.

한국 자동차산업에 대한 위기감이 고조되는 가운데서도 노조의 파업은 잇따르고 있다. 현대차 노조는 이날 네 시간 부분파업에 들어갔다. 한국GM 노조는 이미 지난달 파업을 벌였다. 기아차와 르노삼성의 파업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

장창민 기자 cmja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