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Seoul Metro Created out of Merger between Two Subway Corporations

May 31, 2017 11:20|May 31, 2017 14:57
facebook twitter print
A new state-run corporation, Seoul Metro, in charge of Seoul's all subway lines has been born in May 31. For the past 23 years, Subway Line No. 1 to 4 have been run by Seoul Metro Corp. while Subway Line No. 5 to 8 by Seoul Metropolitan Rapid Transit Corp.

A Seoul metropolitan city official said on the same day, "We have come to a conclusion that service won't be improved any more under the current system, with a series of accidents and the mounting debt. The unions of the two metro corporations have agreed to the idea of unifying the organizations."

The two subway corporations had pushed for a merger since December 2014 but the negotiations fell through in March the next year due to opposition from the unions. The discussion resumed in May last year after the fatal accident of a repair crew at Guui Station (No. 2). After an overwhelming affirmative vote among the members of both unions, the Seoul Legislature passed an ordinance establishing a new merged entity.

The biggest point on which the new metro corporation will focus is safety, which is also the main cause of the merger. By putting together safety crews under a single roof, the corporation plans to improve safety features of all eight subway lines.

open@hankyung.com
31일 통합 서울교통공사가 출범했다. 서울 지하철 1~4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메트로와 5~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도시철도공사가 23년 만에 한솥밥을 먹게 됐다.

이날 서울시는 "지하철 안전사고와 운행 장애가 잇따르고 막대한 재정 적자로 더는 안전과 서비스 개선을 기대할 수 없는 한계 상황에 놓였다"며 "통합이 필요하다는 데 양 공사 노조와 인식을 공유하고 통합안을 만들었다"고 통합 취지를 밝혔다.

두 공사는 2014년 12월부터 통합을 추진했다. 하지만 지난해 3월 양측 노조의 반대로 중단됐다.

그러다 지난해 5월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를 계기로 다시 논의가 본격화됐다. 3개 노조 평균 74.4%가 통합 찬성에 투표해 올해 3월 시의회에서 서울교통공사 설립 조례가 통과됐다.

통합 공사가 가장 주안점을 둔 부분은 통합의 주된 명분이기도 했던 지하철 안전 강화다. 본사 안전관리본부 산하로 1~8호선 관리를 일원화해 더욱 안전한 지하철을 만들겠다는 것이다.

운영본부는 차량본부와 승무본부로 나눴고, 현장 조직은 기술센터 26곳을 설치해 기술 직종의 현장 협업을 강화했다. 1~8호선마다 안전관리관을 둬 사고 예방과 유사시 발 빠르게 대응하도록 했다.

안전을 책임지는 인력도 대폭 늘어난다. 양 공사 통합에 따른 중복 인력 393명은 역사 등 일선 현장으로 재배치되고 스크린도어 보수 인력 175명이 증원된다.

지금까지 외부 위탁으로 돼 있던 역사 소방설비, 전기, 환기·냉방업무 등 안전분야 64명도 위탁계약이 끝나는 대로 직영으로 전환한다.

시는 "조직 안정성을 유지하고 청년 일자리를 만들어내기 위해 매년 최소 200명 이상을 채용해 2021년까지 1987명을 고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만 만성적인 재정난 해소와 열악한 직원 처우 개선은 여전한 과제로 꼽힌다. 인구 고령화로 65세 이상 무임승차에 따른 손실이 2040년이면 연간 1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예상된다. 게다가 당장 노후 시설 재투자·노후 전동차 교체·내진 성능 보강 등에 양 공사 합쳐 5조원을 투자해야 하기 때문이다.

시는 이번 통합공사 출범으로 4년간 1029명을 감축해 인건비를 절감하고 중복 예산 등을 조정해 10년간 총 2949억원·연간 295억원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 보고 있다.

시는 "지난해 서울도시철도공사는 현금이 2200억원 부족해 유동성 위기를 겪었지만 당시 서울메트로는 1530억원의 여유가 있었다"며 "매년 자금 부족으로 겪던 현금 유동성 위기를 통합으로 완화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통합공사의 인력 구조는 기존 9직급에서 7직급 체계로 바뀐다. 통합으로 발생하는 절감 인건비의 55%는 근로자 처우 개선에 투자할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새로 출범하는 서울교통공사가 더 안전하고 편리한 서비스로 시민에게 더욱 사랑받는 공기업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