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Japanese Companies with Overseas Operations Making U-turn Rise Fast

May 18, 2017 09:15lMay 18, 2017 09:46
facebook twitter print
Japanese Companies with Overseas Operations Making U-turn Rise Fast

Japanese companies with operations overseas are making a U-turn to Japan in droves. This is largely because the companies, which moved their manufacturing bases out of Japan in pursuit of cost saving and localization, are now attracted to the Japanese government's offer of incentives such as less regulation and tax benefits.

According to a report published by the Japanese Ministry of Economy, Trade, and Industry on May 17 based on a survey on companies with overseas operations, 98 companies out of 834 (11.8%) that answered they have an overseas plant have already moved their production plant to Japan last year. Of the 98 firms, 66.2 percent moved their production bases back to Japan from China and Hong Kong. Other countries from which Japanese companies returned include Thailand (8.5%), Vietnam (4.3%), and Indonesia (4.3%).

The U-turn of Japanese firms has accelerated since Prime Minister Shinzo Abe took power in 2012. Since then, companies like Canon, Casio, Panasonic, and Sharp have moved their operations back home. The share of overseas investment for the Japanese manufacturing sector has fallen to a low of 43.8 percent last year from 59.3 percent in 2013.

The Abe government has been quick to offer a variety of incentives to Japanese firms to change their mind, including measures to keep the yen weak and corporate tax cuts. Japan's average corporate tax rate has declined to 32.11 percent from about 36 percent in 2013.

The Korean government has also taken measures to entice companies to move back home since 2013. Even though the number of firms that showed a willingness to make a U-turn reached 80, the actual number fell short of only 43.

kimdw@hankyung.com

해외에 공장을 둔 일본 제조업체들이 속속 자국으로 회귀하고 있다. 생산비용 절감과 현지화를 명분으로 앞다퉈 외국으로 공장을 옮겼다가 유턴하는 추세다. 현지 인건비가 급등해 부담이 커진 가운데 일본 정부가 규제 완화, 세제 지원 등 강력한 인센티브를 제공하고 있기 때문이다.

17일 일본 경제산업성의 ‘제조업 현황과 당면과제’ 조사자료에 따르면 해외에 공장이 있다고 응답한 834개 기업 중 98개(11.8%)가 지난해 생산시설을 일본으로 옮긴 것으로 나타났다. 98개 기업 중 66.2%는 중국과 홍콩에 있던 생산설비를 이전했다. 이어 태국(8.5%) 베트남(4.3%) 인도네시아(4.3%) 등에 뒀던 공장을 옮겨왔다.

일본 기업들의 유턴은 2012년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집권하면서 크게 늘어났다. 대기업 중에서는 캐논 카시오 파나소닉 샤프 등이 해외 생산시설을 일본으로 이전했다. 2013년 59.3%이던 일본 제조업의 해외투자 비율은 지난해 43.8%까지 떨어졌다.

아베 정부는 인건비 상승 등 해외 현지 사정이 나빠지자 발 빠른 지원에 나섰다. 대대적인 엔화 약세 정책을 시행하고, 법인세율을 인하했다. 법인세율은 2013년 36%대에서 32.11%로 낮췄다.

한국 정부도 해외로 나간 기업에 대해 2013년부터 유턴을 유도하고 있지만 큰 효과를 못 내고 있다. 회귀를 타진한 기업이 최근 3년간 80여 곳에 달했지만 실제 국내로 돌아온 기업은 43개에 불과하다.

수도권 진입 규제, 강성 노조, 고임금·저효율에 막혀 오히려 유턴을 후회한다는 목소리마저 들린다.

도쿄=김동욱 특파원 kimdw@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