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Business Group Owner Families Will Likely Sell Their Stakes under New Gov't

May 15, 2017 11:01lMay 15, 2017 15:07
facebook twitter print
Business Group Owner Families Will Likely Sell Their Stakes under New Govt
A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set to tighten its grip on large corporations, analysts said stakes held by conglomerate owners would soon flood the market. According to securities industry sources on May 14, it is likely for the new government to lower the threshold for companies subject to regulation related to the ban on giving projects to affiliates within the same group would be lowered to 20 percent from current 30 percent held by owner families.

Under the current antitrust and fair trading laws, publicly traded companies for which more than 30 percent of shares are held by owner families (20% for privately held companies) are subject to the regulation.

If the law is tightened as expected, companies like Samsung C&T (owner family's stake of 31.17%), Hyundai Glovis (29.99%), Innocean (29.99%), LG International (27.56%), Lotte Shopping (28.77%), Lotte Data Communication (24.77%) will be affected. Other companies such as GS Engineering & Construction (27.99%), Hanwha S&C (100%), I-Controls (29.89%), Uniconverse (100%), and CJ Olive Networks (44.97%) will also be subject to the new law.

Securities analysts said the owner families will have to reduce their stakes and thus have to sell off in the market through block deals to friendly investors. Meanwhile, companies like Hanwha S&C, Uniconverse, and CJ Olive Networks for which owners take a high stake will likely go public instead of selling stakes.

lovepen@hankyung.com
문재인 정부의 ‘경제 민주화’ 정책이 본격화하면서 대기업 오너 일가가 보유한 계열사 지분이 시장에 쏟아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총수 일가의 ‘일감 몰아주기’ 규제가 강해질 가능성이 높아서다.

14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문재인 정부는 일감 몰아주기 규제 대상을 현행 ‘총수 일가 지분율 30% 이상 상장사’에서 ‘20% 이상 상장사’로 확대할 것이라는 분석이 많다.

현행 일감 몰아주기 규제(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는 대기업 집단에 속한 계열사가 총수 일가가 지분 30% 이상을 보유한 상장사(비상장사는 지분 20% 이상 보유)에 부당하게 일감을 몰아주는 행위를 규제·처벌하고 있다.

일감 몰아주기 규제가 강화되면 삼성그룹의 삼성물산(총수 일가 지분 31.17%), 현대자동차그룹의 현대글로비스(29.99%)·이노션(29.99%), 롯데그룹의 롯데쇼핑(28.77%)·롯데정보통신(24.77%) 등이 영향권에 들어간다. GS그룹의 GS건설(27.99%)과 한화그룹의 한화S&C(100%), 현대산업개발의 아이콘트롤스(29.89%), 한진그룹의 유니컨버스(100%), CJ그룹의 CJ올리브네트웍스(44.07%) 등도 마찬가지다.

증권업계에서는 규제가 강화되면 오너가(家)가 이들 회사의 보유 지분을 20% 미만으로 줄일 것이라는 관측을 내놓고 있다. 이에 따라 지분 일부를 블록딜(시간 외 대량매매) 방식으로 우호적 투자자 등 외부에 매각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오너가 지분이 많은 비상장사 중 한화S&C, 유니컨버스, CJ올리브네트웍스는 기업공개(IPO)설이 한층 힘을 받을 전망이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