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Ssangyong Motors Posts 1Q Operating Loss of 15.5 Bil. Won

April 28, 2017 11:36lApril 28, 2017 14:35
facebook twitter print
Ssangyong Motors Posts 1Q Operating Loss of 15.5 Bil. Won

Ssangyong Motors posted an operating loss of 15.5 billion won in the first quarter due to a rising balance of marketing expenses. The car maker said on April 28 that its first-quarter sales were down 3.0 percent year on year to 788.7 billion won. During the same period, its operating profit was a negative of 15.5 billion won.

The company blamed for the loss to the unfavorable movement of the exchange rate and higher marketing cost. As a result, its net profit for the first quarter was a negative of 13.9 billion won.

As for the quarterly number of cars sold, however, it rose 1.7 percent to 34,228 from the same period last year. The compact sports utility vehicle Tivoli took the largest share of the sales. During the same period, the number of cars sold in the domestic market rose 7.6 percent to 24,350.

In the export front, Ssangyong saw its sales retreat 10.6 percent to 9,878. Given its newest full-size SUV model G4 Rexton will be launched next month, the company expects its sales to improve gradually for the rest of the months of this year.

sangjae@hankyung.com

[ 박상재 기자 ] 쌍용자동차가 판매 비용 증가 등으로 1분기 155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쌍용차는 1분기 매출이 작년 동기보다 3.0% 줄어든 7887억원을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155억원으로 적자전환했다.

회사 측은 환율 하락과 판매 비용 증가 등으로 손익구조가 악화됐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영향으로 1분기 당기순손실은 139억원으로 집계됐다.

다만 1분기 판매 실적은 3만4228대로 작년 동기 대비 1.7% 증가했다. 소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볼리 브랜드가 실적을 견인했다. 이 기간 내수시장 판매량도 2만4350대로 7.6% 뛰었다.

수출의 경우 글로벌 시장 침체 등으로 작년 동기보다 10.6% 뒷걸음질친 9878대를 기록했다. 쌍용차는 최고급 SUV인 'G4 렉스턴'이 내달 출시되는 만큼 점전적인 개선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최종식 쌍용차 사장은 "내달 G4 렉스턴 판매가 본격화 되면서 판매 확대와 실적 개선을 이뤄낼 것"이라고 말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