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ntent View

Asiana Airlines Signs Maintenance Partnership Deal with Lufthansa Technik

April 19, 2017 11:32|April 19, 2017 11:47
facebook twitter print
Asiana Airlines Signs Maintenance Partnership Deal with Lufthansa Technik

Asiana Airlines will strengthen its ties with Lufthansa Technik, Germany's aircraft maintenance, repair, and overhaul service provider, ahead of its acquisition of the Airbus 350 aircraft. Asiana said on April 19 that it would sign a maintenance contract with Lufthansa Technik and get services on Airbus 350 airplanes for the next 15 years.

Spun off from the Lufthansa Group in 1994, Lufthansa Technik consists of 32 companies with more than 25,500 employees worldwide. Asiana has kept partnership relations with the Germany company in maintenance, repair, and parts procurement for Boeing 747, Boeing 767, and Airbus 320 aircraft.

The Airbus 350 for which Asiana will take the delivery at the end of this month is a 300-seater mid-sized passenger jet launched in 2014 by Airbus. The aircraft is 25 percent more fuel-efficient than the comparable model Boeing 777, with 25 percent less carbon dioxide emissions.

kyoung@hankyung.com

아시아나항공이 차세대 항공기인 A350 도입을 앞두고 루프트한자테크닉과 정비 협력을 강화한다.

아시아나항공은 19일 루프트한자테크닉과 계약을 맺고 앞으로 15년 간 A350에 대한 일체의 정비 서비스를 받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와 함께 A350 부품을 루프트한자테크닉으로부터 조달해 부품 재고를 최소화, 비용을 절감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루프트한자테크닉은 1994년 루프트한자항공에서 독립한 정비전문업체로, 전 세계 35개 자회사와 제휴업체를 보유한 항공정비분야의 선두주자다.

아시아나항공은 루프트한자테크닉과 B747, B767 수리, A320 부품 수급 계약 등을 맺고 협력 관계를 유지해 오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이 이달 말 도입하는 A350은 에어버스사가 2014년 출시한 300석 규모의 중대형 항공기다.

경쟁 항공기인 B777에 비해 연료효율성은 25% 높고, 이산화탄소 배출은 25% 가량 적다.

권민경 한경닷컴 기자 kyo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